진보정치를 탄압하는 사법부 판결에 항의하는 ‘조승수 의원 살리기’ 운동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대법원은 6월 22일 전에는 조승수 의원에 대한 판결을 확정할 예정이다.

그래서 민주노동당은 김혜경 대표 등 지도부에 이어 5월 23일까지 서울의 각 지역 간부들이 대법원 앞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24일(화)에는 오후 2시 대법원 앞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다.

지지도 광범하다. 대책위가 주도한 메이데이 전야제와 본 대회 탄원서명운동에 3천1백35명이나 서명에 참가했다.

평일 낮이지만 참가가 가능한 민주노동당 당원들은 24일 대법원 앞 집회에 참가해야 한다. 이 날은 조 의원의 지역구인 울산 북구 당원들도 대거 상경할 예정이다.


‘조승수 의원 판결 부당성 서명’에 함께합시다.
http://jss.or.kr
http://www.kdlp.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