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비정규직 지부가 6월 29~30일 1박 2일 파업을 한 후, 부분파업 등을 벌이며 SK서린빌딩 앞에서 무기한 노숙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노동자들은 “생활임금 보장, 포인트제 폐지, 미전환 센터(강서, 마포, 제주) 전원 전환, 유연근무제 폐지, 안전한 일터”를 요구하고 있다.

SK브로드밴드는 지난해 7월 협력업체 간접고용 노동자들을 자회사인 홈앤서비스로 고용했다.  하지만 노동자들의 기본급은 최저임금 수준인 월 158만 원에 불과하고, 부족한 기본급을 메우기 위해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 SK브로드밴드의 ‘무늬만 정규직화’에 맞서 실질적인 노동조건 개선을 위한 투쟁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무늬만 정규직화'가 아니라 실제 노동조건 개선하라 11일 SK브로드밴드비정규직지부 기자회견 ⓒ박한솔

노동자들이 투쟁에 나서자 SK홈앤서비스는 기본급이 낮아 주말 연장근무를 신청하는 조합원에게 “노동조합 쟁의지침을 무시하겠다는 약속을 해야 연장근무를 할 수 있다”고 요구했다. 또 센터별 1~2명에 불과한 여성 내근 조합원에게 관리자들이 징계를 협박하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SK브로드밴드는 대체인력을 모집하고 있다. SK홈앤서비스는 7월 9일 노동조합에 공문을 보내 “당사가 수탁받은 업무를 계약과 절차에 따라 일부 반납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것은 홈앤서비스의 업무를 외주화 해 다단계 하청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것과, SK브로드밴드의 대체인력 투입을 기정사실화 하는 것이다.

이에 맞서 희망연대노조 SK브로드밴드비정규직지부는 11일 SK브로드밴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민지 평택지회 조합원은 “쟁의권을 정당하게 획득하고 파업을 하는 데도, 센터장이 우리를 징계하겠다고 협박했다” 하고 폭로했다.

정범채 SK브로드밴드비정규직지부 지부장은 “우리는 자회사로 갈 때 이제는 적어도 대체인력 투입은 없을 것이라 생각했다. 그러나 SK홈앤서비스는 스스로 하청업체임을 인정하고, 원청인 SK브로드밴드는 대놓고 대체인력을 투입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며, SK브로드밴드의 파업 방해 행위와 부당노동행위에 맞서 투쟁할 것을 결의했다.

SK브로드밴드가 직접 대체인력을 투입하는 것은 이미 그들이 진짜 사장이라는 것을 보여 준다. SK브로드밴드는 대체인력 투입을 중단하고, 노동자들의 정당한 요구를 수용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