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SBS

서울 이수역 인근의 한 술집에서 벌어진 개인들 간의 폭행 시비가 급속히 성 대결 논란으로 비약되고 있다.

언론들은 시끌벅적하게 ‘여성 혐오’ 대 ‘남성 혐오’의 구도로 이 사건을 보도하기 바쁘다. 하지만 정작 이 사건의 성격은 사회적이지 않고 개인적이며, 그 구체적 진상은 아직 알 수 없다.

정확한 진상이 드러나지 않았고, 양측 당사자들의 주장이 충돌한다. 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 측 진술과 엇갈리는 목격자들의 증언도 있다. 온라인에 공개된 사건 관련 동영상들은 각각 사건의 전체가 아닌 부분만을 담고 있는 데다, 출처가 불분명하다.

이처럼 현재로서는 애초 사건의 시시비비를 가릴 근거 자체가 알려지지 않았으므로, 실체적 진실을 성급히 단정짓기보다는 기다려 보는 것이 현명할 것이다.

그럼에도 지금 이 소란에서 짚어 볼 점은 있다. 술집에서 흔히 벌어질 법한 개인 간의 시비, 그것도 진상조차 불분명한 일이 왜 이렇게까지 비화했는가 하는 점이다.

온라인 포퓰리즘

처음에 사건 당사자 여성이 한 온라인 게시판에 ‘머리가 짧고 화장을 안 했다는 이유로 ‘메갈X’라는 비난을 듣고 남성 일행에게 맞았다’는 요지의 글을 올렸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그 여성을 폭행한 남성들을 처벌하라는 청원이 올라왔고, 불과 하루 만에 30만 명 넘게 동참했다.

여기에 동참한 사람들은 그 여성의 주장을 온전한 진실로 믿었을 것이다. 여성이 외모 때문에 낯선 남자에게 맞았다니 ‘여성 혐오’ 사건이라고 생각했을 법하다.

평범한 여성들이 학교와 직장, 사회 곳곳에서 겪는 일상적 차별이 이런 분개의 원천이었을 것이다. 이 점을 우선 고려해야 한다.

오늘날 여성의 사회 진출은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하지만, 여성의 사회적 지위는 여전히 낮다. 성별 임금 격차와 승진 차별, 독박 육아, 여성을 눈요깃거리와 심지어 상품으로 취급하는 풍조, 낙태죄, 직장 내 성희롱가정 폭력·데이트 폭력이 빈번한 현실 등등.  

‘불편한 용기’가 주최한 불법촬영 반대 시위에 연인원 수십만 명의 여성들이 동참한 근본 배경에도 사회적 여성 차별에 대한 반감이 놓여 있다.

하지만 여성이 천대와 차별을 받는다 해서, 남녀 간의 개개 분쟁이 모두 여성 차별 때문인 양 환원될 수는 없다. 개인들이 차별 관념을 수용하는 정도는 매우 불균등하다. 게다가 폭력까지 행사하는 사람은 소수다. 따라서 개인들의 구체적 행동의 배경이 된 구체적 요인들을 살펴봐야 한다.   

그러나 이번 사건에서 일부 여성들은 일방의 온라인 상 주장만 접한 채 그것이 실체적 진실이라고 단정했다. 게다가 이 사건이 곧 ‘여성 혐오’이고, 더 나아가 ‘여성 혐오 사회’의 증거인 양 반응했다.

그러자 일부 남성들은 반대쪽으로 튀어, 오히려 ‘남성 혐오가 문제’라고 반발했다.

사건 당시 일부 영상과 다른 진술들에 따르면, 일방적으로 맞은 양 주장한 여성 측이 오히려 옆 테이블의 남녀 커플에게 ‘한남 커플’이라며 시비를 걸고 이를 말리는 다른 남성 일행에게도 남성 성기를 비하하는 말을 했다는 것이다. 물리적 접촉을 여성 측이 먼저 시작했다는 주장도 있다.

하지만 정확한 진상은 여전히 알기 어렵다. 무엇보다 ‘남성 혐오가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다’거나 이것이 진정한 문제라는 주장은 그토록 많은 여성들이 온라인에서 즉각적 분노를 터뜨린 진정한 원인이 무엇인지는 간과하는 처사다. 

게다가 한 여성 개인이 한 언행을 두고 곧장 ‘남성 혐오’가 만연해 있다는 식으로 주장하는 것도 마찬가지로 비약이다. 여성에 대한 구조적 차별을 희석시킨다는 점에서도 문제다.

언론의 선정주의와 상업주의

개인들의 성급한 온라인 상 논란을 ‘성 대결’ 구도로 부추기고 확대 재생산한 주범은 선정적이고 상업적인 언론들이다.  

기성 언론들은 기사 조회수를 높여 광고를 많이 받는 데 혈안이 돼 있고, 이 때문에 진실 추구는 뒷전인 경우가 많다.  

또한 많은 친기업 언론들은 종종 사회를 남 대 여의 성별 구도로 그려 이 사회의 진정한 분단선인 계급 문제를 흐리는 것이 기업들에 득이 됨을 안다.

그러나 앞서도 강조했듯, 남녀 개인들의 술집 시비를 사회 전체의 축소판이라도 되는 양 확대 해석해선 안 된다.

이런 비약은 남성과 여성이 각각 모두 동질적 집단이라는 전제를 깔고 있다. 그러나 이는 진실이 아니다.

남녀 모두 각각 계급에 따라 엄청난 격차가 존재한다. 지배계급과 노동계급의 삶에는 공통점이 별로 없다. 노동계급은 사회의 모든 중요한 결정권과 통제력에서 소외돼 있다. 소외의 효과인 범죄, 비행, 편견 등도 계급에 따라, 개인에 따라 수준과 양상이 다르다.

무엇보다 여성 차별은 남성 개개인들의 생물학적 본성이나 편견 탓으로 치환될 수 없다. 여성 차별이 이토록 개선되지 않는 것은 그만한 사회적 뿌리가 있기 때문이다.

자본주의 체제가 여성들을 체계적으로 희생시키면서 운영되고 있기에 여성 차별이 지속되는 것이다. 지배자들은 안정적이고 건강한 노동력 재생산과 공급을 중시하면서도, 개별 가족의 보육 부담을 덜기 위한 사회적 투자에는 극도로 인색하다. 그래서 여전히 여성에게 가사와 육아의 주된 부담이 전가되고 있다. 그 탓에 온갖 여성 차별적 관행과 관념이 지속적으로 양산된다.

따라서 상업적이고 선정적인 친자본주의 언론들의 호들갑과 호도에 휩쓸리지 말고, 여성 차별의 근원과 효과적인 해방의 전망으로 관심을 집중해야 한다. 진상이 밝혀져 봤자 해당 개인들의 문제일 뿐이다. 진상이 어떻게 드러나든 근본적 원인은 체계적 여성 차별과 자본주의 가족제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