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9월 미얀마 노동자 딴저테이 씨가 김포의 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다 정부의 무자비한 단속으로 사망했다. 1월 2일 그의 아버지 깜칫 씨가 한국을 방문했다.

깜칫 씨는 ‘살인 단속 규탄 및 미얀마 노동자 딴저테이 씨 사망사건 대책위원회’를 통해 조계종 스님들을 만나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계종 스님들은 지난해 11월 19일 딴저테이 씨 사망의 진상규명과 단속 중단을 요구하며 오체투지를 벌인 바 있다. 그리고 깜칫 씨는 언론 간담회를 열고 심경을 밝혔다.

깜칫 씨는 집안의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아들이 미등록 체류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딴저테이의 친형은 건강이 좋지 않아 부모를 부양하기 어렵다. 그래서 딴저테이가 가족의 생계를 위해 한국행을 택했다. 4년 10개월 동안 한국에서 번 돈을 모두 우리에게 부쳤다. 빨리 미얀마로 돌아오라고 했지만 결혼도 해야 하고 꿈도 있어 1년 정도 더 일하며 돈을 벌겠다고 했었다.”

그러나 아들은 돌아오지 못하고 머나먼 한국에서 단속으로 목숨을 잃었다. 깜칫 씨는 “너무 힘들다. 두 팔 중에 하나가 잘린 느낌”이라며 아들을 잃은 슬픔을 전했다.

아들의 장례식장에는 법무부나 출입국 직원이 아무도 오지 않았고 사과를 받은 적도 없다고 한다. 사망 경위에 대해 법무부한테 들은 정보는 (언론보도에 해명하기 위해 내놓은) 보도자료가 전부라고 했다.

깜칫 씨는 “한국에서 아들의 죽음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도와주는 분들에게 감사하다. 제2의 딴저테이가 나오지 않게 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진실을 밝혀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깜칫 씨의 통역을 위해 함께한 딴저테이 씨의 동료 미얀마 노동자 두 명도 동료의 죽음으로 인한 고통과 단속의 부당함을 이야기했다. 두 명 모두 딴저테이 씨가 사망한 당시 현장에 함께 있었다.

한 노동자는 “[딴저테이 씨 사건 이후] 엄청 무서워서 먼 [전라남도] 순천까지 내려갔는데 거기서도 단속이 벌어져 다시 서울로 올라 왔다”며 단속이 주는 공포감을 전했다. 그는 단속 당시 누군가가 ‘구급차 불러’라고 외쳤지만, 그 후에도 단속이 지속됐다고 말했다.

또 다른 노동자는 “한국에 오기 전에 문재인 대통령은 노동자를 도와 주는 변호사 출신이라고 들었다. 그런데 왜 지금은 마음이 바뀌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의 말대로 문재인 정부는 집권 이후 미등록 이주노동자 단속을 강화해 왔다. 또한 최저임금 인상, 노동시간 단축,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등 자신의 약속을 모두 어기고 노동자들의 뒤통수를 쳤다.

딴저테이 씨의 아버지와 김용균 씨의 어머니가 서로를 위로했다 ⓒ이주공동행동

언론 간담회 이후 깜칫 씨와 동료 미얀마 노동자들은 광화문 세월호 광장에 차려진 고(故) 김용균 씨 분향소를 방문했다. 이곳에서 김용균 씨의 어머니를 만나 서로를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다. 비슷한 또래의 두 노동자(딴저테이 씨는 사망 당시 26세였다)가 억울하게 희생된 점에 유가족들은 국경을 넘어 서로 공감하고 눈물을 흘렸다.

정부는 미등록 이주노동자가 내국인 노동자의 일자리를 빼앗는다며 단속을 정당화한다. 그러나 정부는 민영화와 외주화를 추진하며, 안전을 위해 2인 1조로 운영하라는(즉, 인력을 충원하라는) 발전소 노동자들의 요구를 외면했다. 이것이 김용균 씨 사망 원인 중 하나였다. 이주노동자가 내국인 일자리를 잠식한다는 정부의 주장이 얼마나 기만적인지 보여 준다.

단속 자체가 위험하다는 것은 끊이지 않는 사상자 발생으로 거듭 증명돼 왔다. 그런데도 정부는 책임을 회피하고 있고 경찰은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1월 중 국가인권위원회의 직권조사 결과가 발표될 것이라고 알려져 있는데, 반드시 정부의 책임임을 밝히는 결론을 내놓아야 마땅하다.

정부는 이런 엄청난 고통을 낳는 단속추방을 즉각 중단하고 미등록 이주노동자를 합법화해야 한다. 또한 이주노동자를 일자리 도둑으로 몰 것이 아니라 양질의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책임을 다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