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5일 서울의료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 서지윤 씨가 안타깝게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고 서지윤 간호사는 5년간 병동에 근무하면서‘친절스타’로 선정될 만큼 대인 관계가 좋은 노동자였다. 

그런데 지난해 12월 18일 간호 행정부서로 자리를 옮긴 뒤 직장 내 괴롭힘을 호소했다. 이를 견디다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다. 

얼마나 고통스러웠던지 유서에 “우리 병원으로 가지 말고, 조문도 우리 병원 사람들 안 받으면 좋겠어”라고 남길 정도였다. 유가족은 황망한 죽음의 이유라도 알려고 발인 직후 병원을 찾아갔지만, 김민기 병원장은 코빼기도 내비치지 않았다. 이 사건이 연일 언론에 보도되자 마지못해 유가족에게 연락했을 뿐이다. 

‘노동 존중’을 표방한 박원순 서울시장도 노동자의 죽음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서울의료원은 서울시 산하 공공기관으로 서울시장에게 직접적인 관리·감독 책임이 있다.

이에 유가족과 노동·시민 단체가 1월 17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가 책임지고 진상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이날 김진경 의료연대본부 서울지역지부 지부장은 “고 서지윤 간호사의 죽음은 사회적 타살”이라며 “서울의료원이 오랫동안 비정규직 해고를 일삼고, 노동개악을 하면서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재발 방지를 위해 서울시가 조속히 진상조사위를 꾸려 서울시 산하 병원들을 조사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고 서지윤 간호사의 동생은 “우리 누나는 책상조차 없었다. 슬리퍼를 끈다며, 일찍 출근했다며 혼났다. 누나는 항상 밥 한 끼도 못 먹고 일한다고 토로했다. 출·퇴근도 일정치 않았고, 초과근무도 허다했다. 경력이7년차인데도’넌 그것도 모르냐?‘며 누나를 핍박했다”고 증언했다.

서 간호사의 어머니는 제대로 된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우리 아이가 간호 행정부서로 이동된 후’엄마 나 이제는 간호사 태움이 뭔지 알 것 같다’고 말했다. 행정부서로 이동한 지 며칠 지나지도 않아 그런 말을 한 것은 거기서 얼마나 많은 괴롭힘을 당했는지를 알 수 있다.”

서울의료원은 서울시의 대표적 공공기관이지만 오랫동안 비정규직 해고, 비정규직 임금 차별과 체불을 일삼으며 노동개악을 추진했다. 2018년에는‘서울형 노동시간 단축’ 시범모델 사업장으로 선정돼 노동시간을 단축했지만, 적정 인력충원을 하지 않아 간호사들의 노동강도는 더 세졌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 새서울의료원분회는 서울시에 끊임없이 이런 문제를 제기했지만 서울시는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않았다.

김경희 새서울의료원분회장은 고 서지윤 간호사를 지켜주지 못했다는 미안함에 눈물을 흘리며 서울시를 규탄했다. “최근 4년간 서울의료원에서 2명의 정규직 노동자가 자살했다. 병원은 두 사건 모두 은폐하려 했고, 개인 문제인 양 우울증세가 있다는 악의적 소문을 냈다. 서 간호사의 죽음에 서울시도 책임이 있다.”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사고 때 ‘구의역 사고 시민대책위 진상조사단’ 간사를 맡았던 오선근 공공교통네트워크 운영위원장은 당시의 경험을 이야기한 뒤 서울시가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사건의 책임은 서울의료원 원장과 서울시에 있다. 인권변호사 출신이면서 차기 유력대선 후보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직접 나서서 진상규명을 지시해야 한다.”

서 간호사의 죽음은 고 박선욱 간호사 사망 이후에도 간호사들의 노동조건이 나아지지 않고 있음을 보여 준다. 

이런 비극이 반복되지 않으려면 서울시는 유가족의 요구를 반영해 제대로 진상규명에 나서야 한다. 더 나아가 간호 인력을 확충하고 노동조건을 대폭 개선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