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가버나움〉은 열두 살 레바논 소년 ‘자인’의 이야기를 통해 이 세계가 얼마나 끔찍한지 보여 준다. 이 ‘비정한 세계의 피해자는 누구인가?’ 하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진다.

레바논 베이루트 빈민가에 사는 소년 자인은 가난하고 무능한 부모를 대신해 밤낮 없이 일하며 생계를 책임진다. 그렇지만 자인의 부모는 살던 집에서 쫓겨나지 않기 위해 자인의 어린 여동생을 나이 많은 가게 주인에게 시집 보내고 만다. 이에 분개한 자인이 집을 나와 방황할 때 에디오피아 난민 ‘라힐’이 어린 자인을 거둬 준다.

미등록 체류자로 젖먹이 아들과 함께 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라힐과 자인은 서로 의지하며 살아간다. 그러나 라힐이 단속반에 걸려 연락도 못하고 구금된다. 자인과 라힐의 아들 ‘요나스’는 단둘이 남게 된다. 자인은 혼자 떠날 수도 있었지만 그러지 않았다. 젖먹이 요나스를 필사적으로 돌본다.

아들과 함께 살고 싶은 미혼모 라힐의 소박한 소망과, 동생을 지키고자 하는 자인의 노력을 세상은 비웃기라도 하듯 짓밟는다. 그러나 이들은 벼랑 끝에 서 있으면서도 서로를 돌보는 인간애를 발휘하며 세상에 저항한다.

감독은 이 영화를 찍기 위해 “4년 넘게 조사를 했고, 레바논 빈민가, 소년원, 난민 등 많은 사람들을 인터뷰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영화의 주요 출연진들을 실제 난민으로 기용해 “모든 연기가 자연스럽게 나오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 영화는 가장 열악한 사람들의 삶을 매우 사실적으로 그려 낸다. ‘무엇이 이런 빈곤과 불평등을 야기하는가?’라는 물음을 이 영화는 던진다. 또한 중동의 빈곤과 난민 문제가 제국주의 국가들이 이 지역에서 벌인 전쟁의 결과물임을 넌지시 알려 준다.

영화는 이 체제의 비정함을 보여 준다. 우리는 그런 사회를 바꾸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고민해 봐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