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8일 문재인 정부가 7개 부처의 장관을 교체했다. 민주당 의원 박영선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내정됐다. 박영선은 2004년 열린우리당 비례대표로 정계에 입문한 후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원장을 지낸 바 있는 4선 의원이다.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이었던 박영선은 2016년 2월 29일 우익 기독교 인사들이 주관한 ‘3당 대표 초청 국회 기도회’에 참가해서 동성애·이슬람 혐오 발언을 거침없이 쏟아내 성소수자들과 인권·좌파 단체들의 지탄 대상이 된 적 있다.

이 기도회는 20대 총선 전에 우익 기독교 인사들이 모여서 기독자유당을 창당하려고 만든 자리였다. 기독자유당은 동성애·이슬람 혐오가 담긴 주요 구호를 내걸고 총선에 나왔지만, 1석도 얻지 못하고 실패한 바 있다. 

당시 박영선은  우익 기독교 인사들의 비위를 맞추며 다음과 같은 발언을 힘줘 말했다.

“차별금지법, 동성애법, 인권관련법, 이거 저희 다 반대합니다. 누가 이거를 찬성하겠습니까? ... 특히 이 동성애법 이것은 자연의 섭리와 하나님의 섭리를 어긋나게 하는 법입니다. ... 하나님의 이름으로 여러분께 다시 한 번 동성애법, 차별금지법, 인권관련법, 그리고 이슬람 문제, 저희는 결코 이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을 강하게 말씀드립니다.”

박영선은 민주당이 마치 동성애를 지지하는 것처럼 “유언비어”가 떠도는 것이 억울하다고 ‘해명’했고, 대표적 동성애 혐오자이자 극우 인사인 이영훈 목사에 대해서도 “가장 존경’하고 “그 성령의 힘을 믿”는다며 역겹게 아부했다. 새누리당 김무성도 이 기도회에 참석해 ‘동성애와 이슬람을 막아내겠다’고 떠들어댔다. 

이후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이주노동자 차별철폐와 인권노동권실현을 위한 공동행동, 여성단체연합, 노동자연대 등 인권·좌파 단체들이 박영선과 김무성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나 박영선은 사과하기는커녕 이것이 “의도적으로 야당을 흠집내기”라고 뻔뻔하게 대꾸했다. 민주당 비판이 곧 우파를 이롭게 한다며 입막음하려는 상투적인 수법이다.

우파의 환심을 얻으려고 차별받는 성소수자들의 권리를 아무렇지 않게 내팽개치는 박영선이 노동자와 차별받는 사람들을 위한 개혁을 제대로 추진할 리 만무하다. 박영선이 ‘경제민주화 인사’라지만, 그는 최근 최저임금 업종별·지역별 차등화를 지지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거듭된 최저임금 개악에 적극 동조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노동 개악과 성소수자 차별에 맞서 노동계급과 차별받는 사람들이 힘을 합쳐 투쟁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