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3일 강남 아셈타워 앞에 오라클 노동자들과 서울지역 차별철폐대행진 참가자 150명이 모였다. 3일간 이어지는 차별철폐대행진의 첫 번째 집회였다. 민주노총 서울본부와 남동·중부지구협의회, IT·지하철 9호선·건설·철도 노동자들, 민주노련, 민중당, 정의당, 노동자연대, 사회진보연대 등이 함께했다.

ⓒ안형우

오라클 사측은 1년이 다 돼 가는데도 성실 교섭, 임금 인상, 공정 평가 등 노동자들의 핵심 요구를 수용하지 않고 있다.

“[오라클 노동자들은] 주 80시간이 넘는 장시간 노동을 하고, 70퍼센트가 넘는 노동자들이 10년 동안 임금이 동결됐습니다. 20년 된 엔지니어의 급여가 세전 280만 원밖에 안 될 정도로 장시간 저임금 노동으로 허우적대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김현정 사무금융연맹 비대위원장)

노동자 임금은 10년 넘게 동결됐는데, 지난해 오라클 공동 CEO인 사프라 캐츠와 마크 허드의 보수는 합쳐서 2400억 원이 넘는다. 이런 현실에 노동자들은 분통을 터뜨린다. “우리 요구가 그렇게 과도한가요? 회사는 이 간단한 것을 왜 들어주지 않는지 모르겠어요.”

아직 사측이 노조의 요구를 수용하진 않았지만 1년 동안 이어진 노조의 투쟁은 한국오라클 사측을 상당히 곤란하게 만들었다. 핵심 경영진이 물러났고 관리자들은 이전처럼 노동자들을 마음대로 휘두르지 못한다.

한 노동자는 달라진 회사 분위기를 이렇게 전했다. “전에는 팀장이 시키는 대로 일했어요. 지금은 안 그래요. ‘그거 노동법 위반 아니에요?’ 하고 제기하면 팀장도 아무 말 못 해요.”

지금 한국오라클 지사장이 물러나 탐송 부사장이 직무대리를 맡고 있다. 일부 노동자들은 ‘경영진이 나가도 달라진 게 없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또 사측의 태도 변화가 있을지 주시하는 분위기도 있다.

오라클 노동자들은 노동자 100여 명이 함께 집회에 참가해 준 것에 연대의 소중함을 느끼고 힘도 얻는 분위기였다. 한 조합원은 “연대가 중요하다고 말로 들을 때는 잘 안 느껴졌는데, 오늘 집회를 보니 ‘이런 게 연대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힘이 난다” 하고 말했다.

용순옥 민주노총 서울본부 수석부본부장은 “많은 동지들이 연대하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한국오라클 동지들의 투쟁을 지지하고 응원하고 있습니다” 하고 오라클 노동자들을 격려했다.

지난 4월 19일에는 세종호텔 연대 집회에 참가한 노동자 수십 명이 오라클 투쟁을 지지하는 메시지를 적은 손 팻말을 들고 인증샷을 찍어 보내 주기도 했다.

오라클노조가 임시 사무실로 사용하고 있는 버스 ⓒ안형우

IT 노동자들인 한국마이크로소프트노동조합과 HP노동조합, SAP노동조합, 동양네트웍스노동조합, 스마트카드노동조합도 연대했다.

SAP코리아 노동자들은 최근 구조조정에 맞서기 위해 노조를 결성했는데 이 과정에서 오라클 노조 등이 도움을 줬다. SAP코리아에서는 노조 결성 이후 구조조정이 중단됐다.

“외국계 IT 기업 인력들은 돌고 도니까 소문이 빨라요. SAP 말고도 다른 데서도 노조를 만들겠다고 [노조] 버스에 찾아와서 상담하고 갔어요. 거기도 이직한 오라클 조합원들이 있어요.” 김도형 오라클노조 사무국장의 말이다.

오라클 노동자들의 투쟁이 다른 IT 노동자들의 노조 결성을 고무하고 자극하는 효과를 내고 있는 것이다. 오라클 노동자들이 자부심을 느낄 만하다.

안종철 위원장은 “우리가 매듭짓게 될 문제는 더는 우리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모든 IT 노동자의 문제입니다” 하고 말했는데, 그간의 파급 효과를 볼 때 일리가 있는 말이다.

오라클 투쟁을 계기로 IT 노조들이 뭉치고 있는 것도 반가운 일이다. 이 집회 전날 상이한 상급노조에 속한 25개 IT 노조들이 모여 만든 ‘ICT산업 노동조합 연대회의’ 첫 회의가 열렸다.

이 회의에서는 조만간 탄력근로제 개악에 항의하는 공동의 기자회견을 열기로 뜻을 모았다.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탄력근로제 개악은 IT산업 노동자들에게 직격탄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노동 개악이 초점인 상황에서 IT 노조들의 탄력근로제 개악 반대 목소리는 상당한 주목을 받을 것이다. 오라클을 비롯해 현재 투쟁하고 있는 여러 IT 노조들의 투쟁에 대한 관심도 커질 수 있을 것이다.

ⓒ안형우
ⓒ안형우
ⓒ안형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