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하청 노동자들이 성과금 지급을 요구하며 항의 행동을 시작했다. 5월 10일 성공적으로 공장 안 집회를 연 노동자들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또 다시 대규모 집회를 열 계획이다.

성공적으로 치뤄진 5월 10일 대우조선 사내하청 노동자 집회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노동자들은 임금에 불만이 많다. 지난 수년간 경영 위기를 빌미로 임금이 지속 삭감돼 왔기 때문이다. 그런데 올해는 사측이 약속한 성과금마저 하청 노동자들에게는 지급하지 않은 것이다. (지난해 정규직 노조 임단협에서 사측은 1차 하청노동자들까지 성과금을 지급하겠다고 합의했었다.)

임금을 올려도 시원찮을 판에 임금이 깎인 셈이니, 이젠 임금이 인상돼도 인상이 아니라 회복인 것이다. 이런 불만을 대변해 하청 노조 활동가들과 정규직 활동가들이 함께 성과금 지급 약속 이행을 요구하며 투쟁을 호소해 왔다.

이 호소에 따라 5월 10일(금) 점심시간 공장 안에서 첫 대중 집회를 연 것이다. 이 집회 주최측인 (대우조선 하청 노동자들이 주축인)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는 모든 하청 노동자들에게 성과금을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더 큰 단결을 위한 요구를 내놓은 것이다.

집회 주최측인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에 따르면, 이 집회에는 2500명 정도 모였다. 다른 활동가들의 전언도 같았다. 매우 성공적이었던 것이다. 이 중 수백 명은 집회 후 오후 집단 조퇴를 하고 본관까지 행진해 사측에 항의했다.

전체 대우조선 하청 노동자 규모가 1만8천 명 수준이지만 하청 노조로 조직된 인원은 아직 수백 명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정규직노조가 함께 조직하고 집회도 함께 주최했지만, 이날 주된 대열은 하청 노동자들이었다. 즉 미조직 하청 노동자들이 2000여 명  모인 셈이다. 전체 하청 노동자의 10분의 1 규모다.

성공적으로 치뤄진 5월 10일 대우조선 사내하청 노동자 집회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현지 활동가들에 따르면, 조선소 하청 노동자들이 이번처럼 대규모 행동에 나선 것은 처음이라고 한다. 조선소 사용자들은 하청 노동자들의 고용 불안을 이용해 노동자들의 투쟁과 조직화를 억눌러 왔다. 그래서 대우조선 정규직 노동자들도 “이게 가능한 일이냐?”면서 감탄하는 분위기라고 한다.

실은 최근 대우조선에서 하청 노동자들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는 게 이미 드러나고 있었다. 지난해에는 식당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노조를 만들고 파업을 벌였다. 올해 3월에는 파워그라인더 하청 노동자 수백 명이 파업을 벌여 임금을 인상했다. 이런 일련의 승리 속에서 점점 더 많은 하청 노동자들이 자신감을 회복하는 듯하다.

대우조선 노동자들의 투쟁은 다른 조선소 노동자들에게도 힘을 주고 있다. 지난 달 현대중공업 하청 노동자들은 임금 체불에 항의해 작업 거부와 항의 집회 등을 벌였다. 이 속에서 이번 달 임금 체불은 전보다 적게 일어난 듯하다. 또 최근 현대중공업의 파워그라인더 하청 노동자들 임금이 인상됐다.

이번 대규모 집회 소식을 접한 한 현대중공업 하청 노동자는 이렇게 말했다. “부러워만 하지 말고 우리도 한 번 해보자는 말이 나오고 있습니다.”

대우조선 하청 노동자들은 사측이 성과금을 지급하지 않는다면, 다시 한 번 대규모 항의 집회를 열 계획이다. 하청 노동자들의 투쟁이 더욱 전진해서 요구를 쟁취하고 조직화에도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

성공적으로 치뤄진 5월 10일 대우조선 사내하청 노동자 집회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성공적으로 치뤄진 5월 10일 대우조선 사내하청 노동자 집회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