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려스런 극우의 성장 나이절 패라지의 브렉시트당이 1위를 거뒀다 ⓒ출처 Derek Bennett(플리커)

5월 23~26일 유럽의회 선거 결과는 영국의 정치 위기와 보수당의 처참한 몰락을 훤히 드러냈다.

노스웨스트잉글랜드 지방에서는 인종차별 반대 운동이 성과를 냈다. 연대체 ‘인종차별에 맞서자’의 캠페인 덕분에 파시스트 토미 로빈슨이 낙선했다. 로빈슨은 고작 2퍼센트를 득표해 공탁금도 돌려받지 못했다.

‘인종차별에 맞서자’ 맨체스터 지부 활동가 나헬라 아쉬라프는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주류 정치에 파시스트가 설 자리는 없음을 보여 줬습니다. 파시스트를 물리치기 위해 거리로 나왔던 노스웨스트잉글랜드 전역의 수많은 활동가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인종차별에 맞서자’의 캠페인은 2016년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민투표에서 잔류나 탈퇴 어느 쪽을 지지했든 [인종파별 극우·파시스트에 반대하는 모든] 사람들을 단결시킬 수 있음을 보여 줬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만족할 순 없습니다.”

영국 전체를 보면 이번 선거의 주요 수혜자는 극우 인종차별주의자인 나이절 패라지의 브렉시트당이다. 브렉시트당은 3분의 1 가까이 득표했는데 이는 보수당과 노동당의 표를 합친 것보다 훨씬 많다.

브렉시트당은 런던을 제외한 잉글랜드와 웨일스 전역에서 1위를 했는데, 2위를 한 자유민주당보다 200만 표 가까이 더 득표했다.

보수당의 득표율은 9퍼센트에 불과하며 이는 보수당이 전국 선거에서 거둔 최악의 성적이다. 노동당은 14퍼센트를 득표했다. 노동당의 득표 감소로 인해 [브렉시트 여부를 다시 묻는] 2차 국민투표 요구를 온전히 지지하라는 당내 우파의 압력이 커질 것이다.

자유민주당은 21퍼센트, 녹색당은 12.5퍼센트를 득표했다. 우익포퓰리즘 정당인 영국독립당(UKIP)과 [브렉시트에 반대하는 노동당 탈당파] ‘체인지 UK’는 전멸했다.

스코틀랜드에서는 스코틀랜드국민당(SNP)이 38퍼센트라는 압도적 득표율로 1위를 했다. 2위를 차지한 브렉시트당은 15퍼센트를 득표했다. 반면 스코틀랜드노동당은 고작 9.3퍼센트를 득표해 5위에 그쳤다.

위험

브렉시트당 투표자가 모두 인종차별주의자인 것은 아니다. 파시스트가 아님은 말할 것도 없다.

그러나 극우 인종차별주의자인 패라지는 기성 정치권에 대한 사람들의 분노를 끌어모아 무슬림 혐오와 인종차별로 돌린다.

패라지가 선거에서 승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4년 유럽의회 선거 당시 패라지가 이끌던 영국독립당은 27퍼센트를 득표했다. 노동당이나 보수당이 아닌 정당이 전국 선거에서 1위를 한 것은 1910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었다.

당시 보수당 총리였던 데이비드 캐머런이 [2016년 6월에]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여부를 국민투표에 부친 것은 이와 같은 영국독립당의 승리 때문이기도 하다.

브렉시트당의 이번 승리는 영국에서 인종차별적이고 우파적인 사상을 다시 강화할 것이다.

차기 당대표 자리를 노리는 보리스 존슨 등의 보수당 인사들은 브렉시트당의 승리를 보면서, 인종차별을 가미한 ‘노딜 브렉시트’ 협박이 앞으로 가야할 길이라는 확신을 더 굳힐 것이다. [‘노딜 브렉시트’는 영국이 합의된 것 없이 유럽연합을 탈퇴하는 것을 말한다.] 그들은 그렇게 해야만 총리 테레사 메이가 남겨 놓은 난파선에서 뭐라도 건질 수 있다고 여길 것이다.

유럽 전체를 보면 극우의 성적은 엇갈린다.

프랑스에서는 파시스트 마린 르펜이 이끄는 나치 정당 국민연합[국민전선의 새 당명]이 1위를 했다. 국민연합은 현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이 인기가 없는 데서 득을 봤다.

독일의 극우 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도 전진했지만 크게 전진하진 못했다. 스페인의 극우 정당 ‘복스’(Vox)는 처음으로 의석을 얻었지만 4월 총선 때보다 득표율이 줄었다.

스웨덴의 나치 정당 스웨덴민주당도 지난 선거 때보다 성장했다. 이탈리아에서는 인종차별적 우익 정당인 동맹당이 1위를 했다.

반면 오스트리아의 파시스트 정당 오스트리아자유당(FPÖ)은 2014년에 비해 득표가 줄었고, 그리스의 파시스트 정당 황금새벽당은 득표가 급감했다.

네덜란드에서는 반(反)이슬람 극우 정당인 자유당이 대패해 의석을 하나도 얻지 못했다.

독일에서는 녹색당이 좋은 결과를 냈다. 독일사민당(SPD)의 득표가 곤두박질 치는 동안 녹색당은 20퍼센트 이상을 득표하고 2위를 했다.

아일랜드, 포르투갈, 프랑스의 녹색당도 좋은 성적을 거뒀다.

기후 재앙에 대한 경각심이 널리 퍼지고 이를 둘러싼 운동이 성장한 것이 녹색당의 성장에 도움이 됐다.

영국에서 인종차별 우파의 득세에 분노하고 우려하는 모든 사람들은,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6월 4일 영국 방문을 규탄하는 런던 시위에 집중해야 한다.

영국 정치 위기가 커지는 만큼 투쟁을 키우는 것이 절실한 때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