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31일 서울시의회 앞에서 열린 집회

지난 5월 31일 서울시의회 앞에서 서울지역 공무직지부는 “비정규직 차별 처우 개선! 서울시공무직 조례제정 촉구! 공무직 노동자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현재 서울시는 공무직 노동자들의 처우개선을 위한 공무직 조례안 접수를 방해하고 있다. 노조는 “공공부문 공무직 노동자가 전국에 40만 명이 넘”고 “수십 년 간 차별받아 왔다”며 서울시의 조례 제정 방해를 규탄했다. 더구나 서울시의회의 경우 110명의 의원 중 102명이 더불어민주당이라 자한당의 방해도 없는 곳이다. 

김동호 공무직지부 부지부장은 “2012년 서울시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공무직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말로만 정규직 전환해 놓고 신분에 대한 것은 하나도 만들지 않았다. 공무원이 하기 힘든 일을 묵묵히 하는 공무직은 고용불안과 차별적 처우를 감내하면서 근무하고 이름만 정규직일 뿐”이라며 분노했다. 

원우석 서울지역 공무직지부장은 “문재인 정부가 촛불 정부라고 하며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하겠다고 선언했다. 그 당시 1년만 기다려 달라고 했다. 하지만 지금껏 2년이 지나도 아무런 변함이 없다. 우리 공무직은 10년을 하염없이 기다리고 또 기다렸다”며 정부를 성토했다. 

또, 박원순 시장에게도 “2016년 10월에 ‘지방자치단체 공무직 법제화 함께 합니다’고 친필로 서명한 것은 무엇이냐”며 “서명했으면 약속을 지켜라”고 참가한 조합원들과 함께 외쳤다.

한편, 서울시는 서울시공무원노동조합(서공노)이 공무직 조례안 제정에 반대하자 이를 조례 제정의 반대 명분으로 삼는 듯하다. 서공노는 공무직이 공무원들에게 갑질을 할 정도인데 무슨 처우 개선이냐며 지지할 수 없다고 한다. 

하지만 참가한 조합원들은 “공무직은 공무원의 지시를 받고 일하고 평가를 받기도 한다. 그런데 공무직이 갑질을 한다고요? 대부분의 공무직은 부당한 대우에도 어쩔 수 없이 설설 긴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최근 공무직지부는 공무직 조례제정 촉구 서명을 단 4일 만에 1만 명을 받아 서울시의회에 전달했다. 이날 집회 이후 공무직지부는 서울시청 앞에 농성장을 차리고 조례 제정 촉구를 요구하며 투쟁을 이어가기로 했다. 차별 철페와 처우 개선을 위해 싸우는 공무직 노동자들에게 지지와 연대가 절실하다. 지난번 공무원노조 서울본부가 서공노를 비판하며 조례 제정을 촉구했듯이 공무원 노동자들의 연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