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당직 선거가 시작됐다. 7월 8일부터 13일까지 투표가 진행된다.

당 대표 선거에는 2명의 후보가 출마했다. 일찌감치 출마가 점쳐졌던 현직 의원인 심상정 후보와 “민주적 사회주의”를 내세운 전 공공연맹 위원장 양경규 후보가 출마했다.

두 후보가 모두 노동운동 활동가 출신 베테랑이다. 심상정 후보는 금속연맹 출신의 3선 의원이고, 양경규 후보는 공공연맹 위원장과 민주노총 부위원장을 지냈다. 심상정 캠프는 참여연대 출신인 박원석 전 정의당 의원이, 양경규 캠프는 아시아나 승무원노조 위원장 출신인 권수정 정의당 서울시의원, 부산지하철노조 이의용 전 위원장 등이 선대본부장을 맡고 있다.

7월 중순 정의당 새 지도부가 선출된다. 당 대표후보로 출마한 양경규(왼쪽), 심상정(오른쪽) 후보 ⓒ출처 정의당

두 후보의 주장에 차이가 느껴지는데, 특히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정의당의 태도가 핵심 쟁점으로 보인다. 

심상정 후보는 “온 나라에 가득했던 1,700만 촛불의 희망은 어디로 갔”느냐며 과감한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심 후보는 자유한국당 같은 “수구세력”의 부활을 막고, 개혁을 견인하기 위해 내년 총선에서 정의당 의석의 양적 성장(“크고 강한 정당”)이 사활적임을 강조한다.

심 후보도 촛불 이후 개혁이 거의 이뤄지지 않은 것에 민주당의 책임이 적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민주당이 개혁에 굼뜨고, 특히 정의당과의 개혁 연대를 하지 않아 문제라는 것이다.

민주당의 개혁 의지 자체가 없음이 드러난 마당에 정의당과의 개혁 연대가 안 된 게 문제라는 지적은 문제를 잘못 짚었다는 느낌이 든다. 사실 지금까지 정의당 지도부는 문재인 정부의 개혁 후퇴와 배신을 충분히 비판하지 않았다. 

게다가 심 후보는 정의당이 민주당의 대안이 되기 위해 유능한 “경제 정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국가의 과감한 투자로 “새로운 한국형 경제성장 전략”을 추구한다는 것이 그 핵심이다.

그 전략의 중요한 축은 확대재정과 수송·에너지·건물 분야의 인프라를 녹색으로 전환하는 ‘그린뉴딜’이다. 이는 생태주의와 경제 활성화를 절충하려는 시도로 보인다. 그러나 이는 정의당이 한국 자본주의를 진보적으로 성장시킬 방안을 갖고 있음을 보여 줘야 한다는 전망이다. (물론 기본소득 도입 같은 진보적 공약도 눈에 띈다.)

양경규 후보 선거운동본부 출범식 ⓒ출처 양경규 블로그

양경규 후보는 최근 정의당이 민주당과의 차별성을 제대로 드러내지 못했다고 공개 비판한 바 있다. 민주당을 견인하는 게 아니라 비판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자본주의에 저항”하며 “민주적 사회주의”를 대안으로 내놔야 한다고 말한다. 양경규 후보는 “이윤보다 인간을 말하는 노동은 … 사회주의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라고 말한다. 동시에, “노동으로 포괄하지 못하는” 페미니즘과 생태주의와 결합하는 “무지개 사회주의’를 지향한다고도 했다(적녹보 연대).

정의당 안에서 정부와 체제에 대한 좌파적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반가운 일이다.

이런 과감한 주장, 노동계 기반을 중시하는 덕분에 양경규 후보는 당내 좌파들의 지지를 받는 듯하다. 정의당원 주축의 좌파적 청년·대학생 모임인 ‘모멘텀’ 대표와 금속노조와 공공운수노조의 정치위원장, 그리고 현직 노동운동가들이 양경규 후보 선본 출정식에 참석했다.

핵심 슬로건이 보여 주듯이 양경규 후보는 미국의 버니 샌더스, 영국의 제러미 코빈으로부터 큰 영감을 받은 듯하다. 샌더스와 코빈 모두 지난 몇 년간 노동계급의 변화 열망을 대변해 좌파적 대안을 주장하고, 아래로부터의 운동을 지지하면서 노동자들과 청년들의 지지를 받았다. 양경규 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개혁 배신을 폭로하고 노동자 투쟁을 일관되게 지지하는 모습을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