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주 공장 식당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6월 18일 생애 첫 파업에 나섰다. 노동자들은 지난해 11월 노조(금속노조 현대그린푸드 전주지회)를 결성했다. 그리고 단체협약 체결과 노조 인정,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철회(상여금 월할 분할 중단), 주 52시간 시행 시 삭감된 임금 보전 등을 요구하며 지난 18일부터 매일 주야간 7시간씩 파업을 하고 있다.

거의 모든 현대·기아차 공장 식당은 현대그린푸드가 운영한다. 그동안 현대·기아차와 현대그린푸드는 식당 노동자를 저임금으로 혹사했다. 기본급이 법정 최저 시급 수준이라 노동자들은 월 120시간이 넘는 잔업과 특근에 매달릴 수밖에 없었다. 식사 메뉴는 계속 늘어나는데 제대로 정규 인원을 충원하지 않아  각종 근골격계 질환에 시달리는 노동자들이 수두룩하다.

전주 공장의 경우 노조를 만든 지난해 11월부터 현재까지 조합원 115명 중 21명이 산재 치료를 받거나 요양 중이다. 얼마나 노동강도가 심했는지 단적으로 보여 준다.

특히 지난 몇 년간 사측은 경제 위기를 핑계 삼아 식당 노동자 임금을 공격했다. 2016년에는 식당·청소 노동자들이 직접 생산라인에서 근무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성과급 수백만 원을 삭감했다. 지난해 말부터는 주 52시간제 시행을 핑계 삼아 1인당 연간 1300만 원가량을 또 삭감했다. 올해 초에는 노조의 반대를 무시하고 상여금을 월할 지급해 최저임금 인상 효과를 무력화했다.

이런 공격에 맞서 지난해 현대차 울산 공장 식당 노동자들이 노조를 만들었다. 전주 공장에서도 지난해 11월 4일 노조가 설립됐다. 인상적이게도 전주지회는 처음부터 조리원뿐 아니라 2년 이상 근무한 파트타임 노동자 전원을 조합원으로 조직했다. 조리사와 영양사 등으로 노조 가입 대상을 확대하는 단체협약 요구안도 제시했다.

전주 공장 사측은 노조 탄압에 열을 올리고 있다. 노조에 따르면, 조합원의 잔업을 통제하거나 근무 기강을 잡는다며 부당 지시를 내리고, 이를 거부하면 카메라를 들이대며 촬영했다고 한다. 노조 교섭위원의 교섭 시간을 모두 이탈로 처리해 막대한 불이익도 줬다. 지난 3월 약속한 사무실 제공도 사실상 파기했다.

연대

6월 18일 파업에 돌입한 노동자들은 매일 집회와 출근 투쟁, 현장 순회 등을 하며 투지를 다지고 있다. 김영아 지회장은 말했다.

“조합원들의 분위기가 좋습니다. ‘한 달 동안 임금 못 받아도 절대 물러서지 않겠으니, 지회장 동지도 물러나지 말라’고 말합니다.

“우리가 현장을 순회하면, 정규직 노동자들이 ‘투쟁! 투쟁!’을 함께 연호하며 지지를 보내 줍니다. 음료수를 사 들고 방문해 꼭 승리하라며 응원하기도 합니다.”

정규직 노조(현대차지부 전주공장위원회)는 공식적으로 식당 파업을 지지·지원하고 있다. 24일에는 정규직 노조 간부와 대의원들이 출근 투쟁에도 함께했다.

현대차 울산 공장, 기아차 화성 공장 식당 노동자들도 전주 공장 파업에 관심을 기울이며 지지한다.

뻔뻔한 사측은 아직 무엇 하나 양보하지 않았다. 오히려 노동자들의 파업에 대체인력을 투입했다. 본사와 현대중공업에서 영양사와 조리사를 데려오고 현대그린푸드가 아닌 그 자회사 현대캐터링 조리사까지 데려왔다.

대체인력 투입은 파업의 힘을 반감시키므로 가장 바람직하기로는 이를 저지하는 게 효과적일 것이다. 버스사업부의 일부 정규직 활동가들이 대체인력 투입을 규탄하는 서명을 받을 것이라고 한다. 그것을 정규직 노조의 공식 입장으로 채택하게 만들고 실제 대체인력을 막기 위한 투쟁을 엄호하겠다고 선언하도록 한다면 금상첨화일 것이다.

전주 공장 식당 파업은 지난 수년간 고통 받아 온 노동자들의 울분이 표출된 것이다. 이 투쟁이 승리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현대차 사측은 전주 공장 식당 노동자들의 요구를 당장 수용하라.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