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노조를 결성한 금속노조 신도리코 분회가 7월 1일 하루 전면 파업을 결의했다. 전 조합원이 전면 파업을 하는 것은 노조 결성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노조는 이날 본사에 모여 파업 집회를 개최 한 후 투쟁 방향을 논의하는 총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노동자들은 노동조합 인정과 노동조건 개선을 촉구하며 1년 넘게 협상과 투쟁을 벌여 왔다. 노조는 노동조합 활동과 권리 보장, 임금 인상, 휴게시간 보장과 근무시간 준수, 외근자 경비 지원, 출산·육아휴직에 대한 상여금 차별 철폐 등을 요구했다. 노동자들이 진작에 누렸어야 할 정당한 권리들이다.

"더 이상 참을 수 없다!" 6월 20일, 1년이 넘도록 노동자들을 무시한 신도리코 사측을 노동자들이 규탄하고 있다. ⓒ김무석

그러나 사측은 툭하면 교섭을 연기하고 노조의 협상안을 “검토하겠다”는 말만 되풀이 했다. 시간만 질질 끌며 노동자들을 우롱했다.

그러다가 최근에 사측은 강경한 태도로 노동자들을 압박하기 시작했다. 괜한 트집을 잡아 교섭을 거부하는가 하면, 노조를 탄압하고 개악안을 강요한 것이다.

지난 6월 20일 사측은 교섭을 거부했다. 신도리코 DS 판매 법인 소속의 한 부분회장이 교섭에 참석했다는 것이 이유였다. 사측이 기본합의서에 사인까지 한 노조 측 교섭위원을 갑자기 인정하지 못하겠다고 나왔다.

협정근로

노조는 이에 항의해 본사 건물 2층 교섭 회의장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그러자 사측은 퇴근 시간 이후로 전기를 일부 차단해 버렸다. 강성우 분회장을 비롯해 노조 간부들은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농성을 해야 했다. 사측은 수십 명을 동원해 위협적으로 노조의 현수막을 강제로 철거해 버리기도 했다.

급기야 사측은 6월 27일 교섭에서 파업권을 무력화하고 단체협약 적용 범위를 대폭 제약하는 내용의 개악안들을 엑기스로 뽑아 ‘회사 핵심 제시안’으로 내밀었다.

노동자들은 분통을 터뜨렸다. 한규훈 부분회장은 말했다.

“사측은 노조에게 쟁의를 하되 업무 방해를 하면 안 된다고 해요. 이게 말이 됩니까? 쟁의행위에 참가할 수 없는 ‘협정 근로자’를 선정하겠다고 하는데, 사측 기준으로 하면 조합원의 30퍼센트가 포함됩니다. 행동권을 제약하면 노조가 어떻게 굴러갑니까! 정말 기가 찹니다.”

단체협약의 적용 범위도 회사 멋대로 제약하겠다고 한다. 노동자들에 따르면 이 부서, 저 부서 다 빠져서 조합원의 절반 정도는 단협을 적용 받지 못하게 된다.

임금 인상 요구안도 회사가 이미 알아서 잘 인상 했으니 더 협상할 게 없다고 버티고 있다. 우석형 사주 일가가 매년 수 백억 원의 배당 이익금을 가져가는 동안 노동자들의 임금 인상은 매년 3퍼센트 이하로 억제돼 왔다. 이렇게 노동자들의 고혈을 뽑아 막대한 이윤을 챙긴 회사가 도대체 뭘 알아서 잘 했다는 말인가?

커지는 분노 ― “투쟁을 확대해야”

이런 사측의 행태는 원만한 교섭을 기대하며 참아 왔던 노동자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강성우 분회장은 말했다. “노조는 그동안 투쟁 수위에 신중했었어요. 그러나 이제 [사측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는 쟁의행위도 가리지 않고 실행할 수밖에 없습니다.”

대놓고 노조를 무시하는 사측에 맞서 무기한 파업 등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열악한 노동조건에 시달려 온 아산 공장 노동자들 가운데 그런 목소리가 특히 크다고 한다.

한규훈 부분회장은 말했다. “조합원들의 기류가 변했어요. 다들 엄청 열 받았죠. 회사에 실질적인 타격을 주는 무기한 파업 같은 방법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김준한 부분회장도 효과적인 투쟁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파업을 하루, 이틀 하는 정도로는 부족해요. 그러면 사측이 대체인력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요. 서비스 부문 노동자들의 주장처럼 무기한 파업을 각오해야 합니다.”

사측은 매출 감소와 영업 이익률 하락의 책임을 노동자들에게 전가하려 한다. 그러나 노동자들은 열심히 일한 죄 밖에 없다. 신도리코가 성장하고 우석형 일가가 배불리 떵떵거리며 살 수 있었던 것은 사측이 노동자들을 냉혹하게 착취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노동자들의 투쟁은 정당하다. 노동자들이 단결해 회사 이윤에 타격을 주는 파업 투쟁을 확대해 나간다면, 오만한 신도리코 회장 우석형을 굴복시키고 요구를 성취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