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에게나 술술 읽힐 책들을 추천합니다.

시원한 가을 바람과 함께 마음의 양식도 채워 보세요.


《노동, 우리는 정말 알고 있을까?》

노현웅 외 지음, 이재임 그림, 철수와영희

제조업 주야 맞교대, 콜센터, 초단시간 노동(아르바이트), 배달 대행 업체 등등 〈한겨레〉 기자들이 직접 노동 현장을 체험하고, 그 경험을 생생하게 기록한 책이다.

《우리도 교사입니다》

박혜성 지음, 이데아

전국기간제교사노동조합 위원장 박혜성 교사의 이야기다. 기간제 교사가 겪는 차별뿐 아니라 개인 또는 집단으로 투쟁해 온 기간제 교사들의 삶을 감동적인 이야기로 전한다.

《다큐멘터리 차이나》

고희영 지음, 나남

가난 때문에 이산의 아픔을 참아야 하는 농민공 가족 등 중국의 평범한 대중이 겪고 있는 현실을 다룬 책. 고도성장 신화와 “사회주의 시장경제”라는 거짓에 가려진 중국 사회의 이면을 들춰낸다.

《마르크스주의란 무엇인가?》

크리스 하먼 지음, 이수현 옮김, 책갈피

마르크스주의는 어렵다는 근거 없는 믿음이 퍼져 있지만 마르크스주의의 기본 사상은 놀라울 만큼 간단하다고 이 책의 저자는 말한다. 마르크스주의 이론이 왜 필요한지, 자본주의 사회는 어떻게 시작됐는지, 사회 변혁과 여성 해방은 어떻게 가능한지 등 흥미로운 13가지 질문을 다룬다.

《사회주의의 진정한 의미를 찾아서》

폴 풋 지음, 차승일 엮음, 책갈피

사회주의를 소련과 동유럽에서 이뤄진 끔찍한 왜곡에서 구해 내고, 진정한 사회주의적 대안을 제시한다. 오늘날 사회주의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새 세대 청년들에게 추천한다.

《선은 장벽이 되고》

프란시스코 칸투 지음, 서경의 옮김, 서울문화사

저자는 미국-멕시코 국경에서 3년간 미국의 국경 순찰대 대원으로 근무한 경험을 통해 국경 통제가 얼마나 비인간적이고 끔찍한 고통을 낳는지 생생하게 보여 준다.

《기후변화와 자본주의》

조너선 닐 지음, 김종환 옮김, 책갈피

2011 환경책큰잔치 선정 ‘올해의 환경책’. “그냥 술술 읽히는 대중교육용 책자이다.” 오늘날 더욱 심각해진 기후변화의 근본 원인과 대안을 찾는 독자에게 강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