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1 기후위기 비상행동에 이어 한국에서도 기후위기 항의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927일 청소년들이 수업을 거부하고 거리로 나와 기후를 위한 결석시위를 열었다. 이날 광화문인근에 모인 500여 명의 청소년들은 책상에 앉아 공부만 하기에는 우리의 미래가 너무나 불안해서, 학교를 빠지고 거리로 나왔다며 절박함을 호소했다. 청소년이 평가한 기후위기대응 영역성적을 발표하면서 정부의 기후위기 대응 점수는 빵점이라며 기후위기에 방관하는 무책임한 정부와 기업들을 규탄했다.

오늘 결석시위는 전 세계 160여 개국에서 열렸다.

ⓒ이미진
ⓒ이미진
ⓒ이미진
ⓒ이미진
ⓒ이미진
ⓒ이미진

ⓒ이미진
ⓒ이미진
ⓒ이미진
ⓒ이미진
ⓒ이미진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