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일 홍콩 대중이 다시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출처 studio incendo

12월 1일 홍콩 대중이 다시 대규모 거리 시위를 벌였다. 수만 명이 홍콩 거리를 가득 메웠다.

이날 거리 행진의 주요 구호는 “초심을 잊지 말자”(毋忘初心)였다. 11월 24일 구의원 선거에서 친(親)중앙정부 세력을 참패시킨 것에 결코 만족하지 않은 것이다. 11월 27일 트럼프가 홍콩인권민주법에 서명하자 적지 않은 시위대가 여기에 환상을 갖고 성조기를 흔들며 환영한 것도 잠깐이었다.

시위대는 다시 “5대 요구, 하나도 빼먹지 마라”, “경찰을 즉각 해체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그날 집회는 경찰이 허가한 집회였지만 저녁이 되자 곳곳에서 전투가 벌어졌다. 경찰은 시위대에게 최루탄를 쏘고 최루 스프레이를 뿌렸다.

구의원 선거 즈음 홍콩이 “평화”를 되찾았다고 국내외 언론들이 다소 성급하게 보도했지만, 그런 관측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홍콩 일간지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과격파가 또 뻔한 전술에 의지한다”며 투덜거렸다.

그동안 대규모 집회를 주최해 온 민간인권전선은 12월 8일 다시 집회 일정을 잡았다.

도심지에서 직장인들이 매일 벌이는 “점심 시위”도 재개됐다. 특히 12월 2일 점심 시위는 광고업계 노동자들의 파업과 맞물렸다. 이 노동자들은 6일까지 5일간 파업을 벌일 예정이다. 홍콩노총(HKCTU)에 따르면 사회복지 노동자들도 12월 17~19일에 파업을 벌인다.

홍콩 노동자들은 이번 항쟁을 계기로 곳곳에서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있다. 특히 학창 시절에 2014년 우산혁명을 경험한 청년들이 노동조합 물결의 주축이라고 한다. 이들은 노동자가 생산에서 점하는 지위를 이용해 항쟁의 요구를 쟁취하려 한다. 구의원 선거 이틀 후인 11월 26일에 홍콩노총(HKCTU)이 발표한 다음과 같은 호소가 이런 정서를 잘 보여 준다. “항쟁은 한 번의 선거를 위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 그동안 많은 부문에서 시대의 요구에 부응해 노동조합이 결성됐습니다. 우리의 동지들이 각계에서 더 많은 노동조합을 건설하기를 바랍니다. 이후 운동에 필요한 “총파업”의 가능성에 대비해야 합니다.”

홍콩 항쟁이 전진하려면 노동계급의 잠재력을 현실로 만들어야 한다. 그러려면 노동자들이 더 많이 항쟁에 참가하고, 특히 파업이라는 노동계급의 고유한 무기를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홍콩 대중과 비슷한 고통을 겪고 있는 중국 본토 대중에게서 지지를 얻어 내는 것도 중요하다.

중국 본토에서도 홍콩 항쟁을 지지하는 목소리가 새 나오고 있다. 중국 정부의 인터넷 통제를 우회해 개설한 온라인 포럼 ‘핀콩’에는 중국 본토 대학생들이 자필로 쓴 홍콩 항쟁 지지 메시지와 신원을 가린 학생증을 함께 찍은 사진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다.

특히 최근 홍콩과 인접한 광둥성 마오밍시 주민들이 벌인 화장터 건립 반대 시위도 눈여겨 볼 만하다. 홍콩 항쟁으로 신경이 곤두서 있던 당국은 시위대에 즉각 경찰력을 투입해 강경 진압을 했다. 처음에 주민들은 경찰에 항의해 “홍콩이나 진압하라” 하고 구호를 외쳤지만, 금세 구호는 “우리가 홍콩이다”로 바뀌었다. 주민들은 아예 홍콩 항쟁의 구호를 차용해 외쳤다.

서방 언론들은 종종 홍콩 대중과 본토 대중의 갈등과 정서적 거리감을 부각하지만, 마오밍시 시위는 투쟁 과정에서 이것이 금방 뒤집힐 수도 있음을 보여 준다. 또, 홍콩에서 항쟁이 지속되는 지금 상황에서 중국 본토 대중이 자신의 요구를 걸고 단호하게 투쟁하는 것만으로도 시진핑 정부를 곤혹스럽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

한국에서도 홍콩 항쟁에 연대하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다. 12월 8일에는 홍콩에서 열리는 민간인권전선 주최 집회에 맞춰 서울에서도 홍콩 항쟁에 연대하는 청년·학생들의 집회가 열린다. 한국 노동자·청년들도 홍콩 항쟁에 꾸준히 지지를 보내자.

시진핑·캐리람 정부의 살인 진압 규탄! 홍콩 항쟁 지지!
세계인권의날 기념 학생·청년 홍콩 항쟁 연대 행동

12월 8일(일) 오후 3시 주한 중국대사관 앞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디어스누, 실천하는 국민대 학생모임 비상구, 연세대학교 중앙교지 연세편집위원회, 정의당 서울시당 학생위원회, 정의당 청년당원모임 모멘텀, 중앙대학교 교지편집위원회 〈중앙문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교육권·노동권·성인권 특별위원회 미대의 외침, 홍콩 민주 항쟁을 지지하는 연세인 모임, 홍콩의 민주화와 함께하는 서강인, 홍콩 항쟁을 지지하는 한국외대 학생들(가나다 순, 공동 주최 단체 추가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