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이 지속되면서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은 취약함을 드러내고 있다. [ ] 안의 내용은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노동자 연대〉 편집부가 넣은 것이다.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은 정치적 곤경에 처해 있다.

지난주 〈파이낸셜 타임스〉는 이렇게 보도했다. “국내 사안에서 누적되는 어려움 때문에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하면서 마크롱의 ‘전진하는 공화국’당은 끄트머리부터 부서지기 시작했다.”

2월 14일 파업에 나서며 파리 거리에서 시위를 벌인 병원 노동자들 ⓒ출처 Force Ouvrière(플리커)

의원들이 탈당하면서 ‘전진하는 공화국’당은 의회 내에서 근소한 차이로 다수당의 입지를 유지하고 있다. 이 당은 3월 지방선거에서 저조한 성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주에 마크롱의 최측근인 벤자맹 그리보가 파리 시장 후보로 출마했다가 성 동영상이 유출돼 후보직을 사퇴했다. [남성인 그는 그간 가족 가치를 중시한다고 강조해 왔는데 동영상 유출로 위신이 크게 실추됐다.]

마크롱의 연금 개악에 맞선 파업과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여론 조사를 봐도 여전히 파업 지지 여론이 다수임을 확인할 수 있다.

2월 17일 몇몇 철도 노동자들과 파리 교통공단(RATP) 노동자들이 파업을 벌였다. 연금 개악안이 국회에 상정돼 심의에 들어가는 날에 맞춰 행동을 벌인 것이다. 의회 내 좌파적 의원들은 연금 개악안에 대한 수정안을 2만 건 제출했다.

17일 파업에는 일부 혼란이 있었지만, 이전 파업들에 견주면 훨씬 작았다.

파리 서쪽 외곽 도시 낭테르에서 파업에 참가한 버스 노동자 알랭은 이렇게 말했다. “우리 버스 차고지는 조직이 매우 강력합니다. 우리는 4시간 동안 차고지 출입구를 막았습니다.

“투쟁하고자 하는 분위기는 여전히 강력합니다. 하지만 한 번 중단했던 파업을, 그것도 한참 만에 다시 시작하려니 사람들을 파업에 참여시키는 게 쉽지는 않습니다.”

전투적인

흔히 가장 전투적인 노동조합으로 여겨지는 노동총동맹(CGT)이 17일 파업과 시위를 공식 지원했다면 이날 행동은 훨씬 더 성공적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노동총동맹은 2월 20일에 전국적인 파업 행동이 예정돼 있는데 [그 전에] 파업을 벌이는 것은 주의를 분산시킬 뿐이라는 입장이었다.

파업 전날인 16일, 몇몇 부문의 기층 조합원들은 공동 호소문을 발표했다.

호소문은 이렇게 밝히고 있다. “3월 초에 준비 중인 전국 총회에서 만납시다. 소속 노조를 막론하고, 또 비조합원까지도 모든 노동자들이 함께 모여 실질적인 총파업으로 이어질 투쟁 계획을 세웁시다.

“단발적인 투쟁만이 이어지거나, 부문별 투쟁이 고립되는 상황을 막기 위해선 이런 투쟁 계획을 발전시키는 게 매우 중요합니다.

“우리는 여전히 승리할 수 있습니다. 그러려면 우리 손으로 투쟁 방향을 결정하고, 마크롱과 그가 추진하는 개악에 맞서 모두 단결할 방법을 구체화해야 합니다.”

2월 14일에 병원 노동자들이 파업에 나서 수많은 이들이 파리에서 시위했다. 노동자들은 이런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다. “병원은 돈벌이가 아니다.”

2월 15일에는 피레네와 알프스산맥의 스키 리조트 노동자들이 파업을 시작했다. 리조트 200곳 중 5분의 1이 운영에 차질을 빚었다.

계절 노동자들 약 100만 명이 1년 중 6개월 동안만 리조트에 고용된다. 나머지 기간에는 비정기적인 일만 한다.

마크롱의 위기를 더 심화시키려면 모든 투쟁이 하나로 연결돼야 한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