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방역 일선에서 일하는 공무원 노동자들의 건강과 안전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 특히, 의료·방역과 민원 등 대민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 노동자들의 업무 가중은 점점 심해지고 있다. 게다가 감염에 대한 불안 등으로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지역의 보건소 공무원들은 평일과 주말 구분 없이 매일 방역 작업에 나서고 있고 빗발치는 문의 전화로 쉴 틈이 없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은 지자체 행정직 공무원들까지 코로나19 방역 업무에 차출돼 휴일 없이 근무 중이다.

이들은 방역과 선별진료소 지원, 확진자 관리 및 자가 격리자 모니터링 업무, 집단생활시설 점검 등 과중한 업무에 시달리고 있다. 게다가 코로나19 집중 발생으로 인해 자가 격리 중인 공무원 노동자들도 많아서 업무가 가중되고 있다.

서울 중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전주시와 성주군에서는 코로나 관련 업무에 짓눌리던 공무원들이 과로사하기도 했다 ⓒ조승진

내가 일하는 지역은 코로나19 확진자나 의심증상자가 없어서 대구나 경북지역만큼 [업무 증가가] 심각하지 않고 현재까지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불안감은 여전하다. 무엇보다 지역 주민들과 동료 노동자들은 자신이 코로나19 확진자 1호가 돼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점 때문에 공포감이 크다.

이럴 때일수록 감염병 예방과 대응을 위한 충분한 교육과 인력이 필요하다. 그러나 대부분의 보건소는 감염병 관련 대응을 위한 상시·지속 업무자가 턱없이 부족하다.

인력 충원

정부와 지자체는 사스나 메르스 사태 때도 감염병 대응을 위한 인력 충원을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감염병 사태가 잠잠해지면 일부 충원했던 인력도 다른 업무로 전환시키곤 했다. 임시방편적으로 예산과 인력을 일부 늘렸다가 사태가 가라앉으면 흐지부지하기를 더는 되풀이하지 말아야 한다.

무엇보다 이제 감염병 사태가 예외적 현상이 아니라 일상적·주기적으로 벌어질 수 있고, 실제 벌어지고 있으니 그에 맞게 의료와 행정 환경을 바꿔야 한다. 또, 예산과 인력을 대폭 늘려야 한다.

지금도 정부와 언론은 코로나19 확진자와 감염 지역을 매일 알리며 위험성을 말하고 있지만 일선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건강과 안전, 종합적인 지원 대책은 언급조차 없다.

감염병 대응을 위한 상시·지속 인력을 대폭 충원하고 노동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예산을 크게 늘려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