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중인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투쟁!"을 외치고 있다 ⓒ김지태

울산 석유화학단지 기업인 금호석유화학에서 울산 신항으로 상품을 운송하는 근거리 컨테이너 운송 노동자들이 4월 6일부터 파업을 벌여 승리했다. 광양항 컨테이너 운송 노동자들의 승리에 이은 통쾌한 소식이다.

노동자들은 올해 시행되는 안전운임제에 따라 기존 건당 5만 원에서 약 10만 원으로 운임이 인상돼야 했다. 그런데 D 운송업체는 추가 수수료 2만 원을 떼어 8만 원을 지급했다. 

이에 항의하며 이 운송업체 소속 화물연대 조합원 11명이 파업을 벌였다. 결국 4월 10일 사측은 추가 수수료 없이 10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고, 1월부터 뗐던 추가 수수료도 소급해서 지급하기로 했다. 노동자들이 완전히 승리한 것이다.

노동자들은 이번이 대부분 생애 첫 파업이었다. 노동자들이 파업에 돌입하자 화물연대 16개 지부 간부와 활동가 수십 명이 함께 대체 차량 저지에 나섰다. 경찰이 노동자들을 밀어내려고 해서 몸싸움이 벌어졌고 노동자 측의 부상자가 속출했다고 한다.

그럼에도 노동자들의 파업은 꽤 타격을 줬던 듯하다. 노동자들에 따르면 평소의 10분의 1 수준 밖에 운송이 안 됐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공장 안에는 운송하지 못한 컨테이너들이 쌓여 있었다.

파업으로 운송되지 못하고 공장 안에 쌓여 있는 컨테이너들 ⓒ제공 화물연대본부 조합원

금호석유화학이 생산하는 고무 소재 중 하나인 NB라텍스는 점유율이 세계 1위다. NB라텍스는 의료용 장갑의 원재료로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요가 급증했다. 그래서 노동자들의 운송 거부는 사측에게 꽤 압력이 됐을 듯하다.

여기에 4월 10일 화물연대 울산 강남지회 300여 명으로 파업이 확대될 기미가 보인 것도 사측을 압박했을 듯하다.

노동자들의 깊은 분노가 이번 투쟁에서 터져나왔다.

“지난 10년 사이에 운임은 오히려 깎였습니다. 10년 전에는 건당 5만 5000원이었다가 나중에는 4만 7000원으로 깎였습니다. 여기서 7퍼센트씩 운송업체가 수수료를 뗐고요.”

“장시간 노동을 해야 생계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아침 7시 30분부터 시작해 보통 일이 끝나면 오후 8~9시고, 자정이 넘어서 끝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그렇게 주 6일을 일해야만 간신히 4백만 원 가량 받는데, 사장은 우리가 많이 받는다고 뭐라 합니다.”

“안전운임제로 받는 10만 원도 10퍼센트 가량의 수수료를 떼고 받는 것입니다. 그런데 회사는 추가 수수료를 떼려고 했던 것입니다.”

운송을 거부하고 파업하고 있는 노동자들. 파업 노동자들은 정문에서 집회를 하며 대체 차량이 들어가지 못하도록 항의했다 ⓒ김지태

파업 확대

이번 파업의 승리는 노동자들에게 자신감을 줬다. 화물연대 울산지부는 이번 승리를 발판 삼아 4월 13일 월요일부터 파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울산 석유화학단지 내 모든 컨테이너 운송 노동자들에게 안전운임제를 적용하라는 것이다. 특히, 비조합원들에게도 적용하라며 요구하고 있다.

화물연대 울산지부의 한 간부는 이렇게 말했다.

“D 운송사만이 아니라 조합원들이 속한 나머지 7개 업체들도 각각 다르게 추가 수수료를 떼고 있습니다. 문제가 가장 컸던 업체가 해결됐으니 다른 곳들도 해결해야 합니다. 이뿐 아니라 비조합원들에게도 안전운임제가 적용돼야 합니다. 이미 조합원이 거의 없는 업체 사장들에게도 안전운임제 적용을 요구했습니다. 월요일부터 울산지부 조합원 1400여 명이 연대 파업에 나설 겁니다.”

계속되는 화물연대 투쟁에 지지와 연대를 보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