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스 캘리니코스는 런던대학교 킹스칼리지 유럽학 교수이자 영국 사회주의노동자당(SWP)의 중앙위원장이다.


8월 말, 그리스의 이타키섬에 휴가를 다녀왔는데, 때마침 그리스 총리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가 이타키섬을 포함한 그리스 서부 해안으로부터 6해리에서 12해리(약 22km)로, 이오니아에서 영해를 확장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유는 에너지 때문이다. 지중해 북동부의 천연가스를 둘러싼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다. 기후를 파괴하는 화석연료를 캐내려고 이타키섬 등의 아름다운 경관을 파괴하겠다니 범죄적 행위가 아닐 수 없다. 이는 역내 자본가 계급들 간의 격화되는 경쟁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

한편에는 그리스, 남키프로스, 이집트가 있다. 이들은 지중해 동부를 가로지르는 송유관을 건설하고자 한다. 반대편에는 터키와 터키의 종속국인 북키프로스가 있다. 이들은 이 사업이 터키의 영토주권을 침해한다고 주장한다.

이 문제는 오랜 분쟁의 연장선이기도 하다. 그리스와 터키의 해안선과 섬들이 뒤섞여 있는 에게해에서는 그리스가 영해를 6해리에서 12해리로 감히 확장하지 못했다. 1970년대부터 터키가 이를 전쟁 행위로 간주하겠다고 위협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언사는 격해지고 있다. 터키 대통령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은 만지케르트 전투(1071년 동로마제국이 셀주크튀르크에게 패해 소아시아 지역을 내준 전투) 승전 기념식을 기회 삼아 그런 언사를 했다. 에르도안은 터키가 지중해에서 “취할 권리가 있는 것들을 취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지난 6월 터키 부통령 푸아트 옥타이는 “터키를 내륙에 가두는 동지중해 지도를 찢어서 폐기하고 있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유럽연합은 그리스와 그리스의 동맹국들에 한껏 힘을 실어 주기 시작했다. 6월 말 유럽연합 외교정책 책임자 호세프 보렐은 분쟁 중인 해역 위를 지나 키프로스를 방문해서 터키를 화나게 했다.

이제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은 그곳으로 프랑스 군함들을 보내 해군 훈련에 참가시키겠다고 말했다.

천연가스를 둘러싼 경쟁은 중동 패권을 둘러싼 다툼과 얽히고 있다. 이 다툼은 미국이 이라크에서 패배하고, 2011년 중동 반란이 패배하면서 혼돈으로 빠져들었다. 에르도안은 이슬람 세계에 대한 터키의 주도권을 내세우는 것으로 이 상황에 대응했다.

적대

이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반감을 샀다. 특히 에르도안이 무슬림형제단의 여러 분파를 지원하면서부터 그랬다. 사우디아라비아 왕가는 무슬림형제단을 이슬람 세계에 대한 자신들의 주도권을 위협하는 숙적으로 여기고 증오해 왔다. 여러 면에서 시리아 전쟁은 에르도안과 사우디 왕가, 그리고 또 다른 경쟁 무슬림 강국인 이란의 시아파 지도자들 간 대리전이었다.

리비아도 또 다른 전장이다. 최근까지만 해도, 유엔이 지원하는 트리폴리 정부는 장군 칼리파 하프타르의 군대와 벌이는 전투에서 밀리는 듯했다. 하프타르는 트리폴리 정부에 대한 이슬람주의 운동의 영향력을 우려하는 보수적인 아랍 국가들과, 리비아 석유를 노리는 프랑스와 러시아에게서 지원을 받았다.

그러나 에르도안이 터키의 군사고문, 무기 체계와, 시리아 용병 수천 명을 보내 하프타르의 진군을 막으면서, 트리폴리 정부의 전세는 크게 강화됐다. 그 대가로 터키는 리비아 해안 근처에서 석유와 천연가스 시추권을 얻었다.

지난달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UAE)가 외교 관계를 열기로 한 것도 같은 양탄자 그림의 일부이다. 이 합의는 트럼프 정부의 주장과는 달리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평화”와 하등 관련이 없다. UAE는 하프타르의 주요 후원국이다.

국제전략연구소 에밀 호카옘이 〈파이낸셜 타임스〉 인터뷰에서 말했듯이 이 합의의 타이밍은 “중동의 의제와 세력 균형이 변화하고 있음을 반영한다. 경쟁이 훨씬 더 격화됐다. 이 합의는 그들이 반(反)이란 전선을 강화할 뿐 아니라, 동지중해에서 이스라엘, 이집트, 그리스, [남]키프로스와 사실상의 동맹을 강화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

20세기 초 로자 룩셈부르크와 블라디미르 레닌 같은 마르크스주의자들은 기업 간의 경제적 경쟁이 국가 간의 지정학적 경쟁과 융합돼 제국주의가 부상한다는 것을 감지했다. 오늘날 중동에서도 비슷한 패턴이 나타나고 있다. 다만 여기서는 역내 포식자들이 미국, 러시아, 프랑스와 같은 제국주의 열강과 위험하게 얽히는 가운데 그런 패턴이 나타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