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6일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의 시위대 ⓒ출처 Artem Podrez

벨라루스에서 9월 첫째 주말에 수만 명이 거리로 나왔다. 대통령 알렉산드르 루카셴코의 위협에 굴하지 않은 것이다.

일요일인 9월 6일에는 10만 명 넘는 사람들이 수도 민스크에서 “단결을 위한 행진”에 참가했다. 주말 대규모 행진으로 민스크가 마비된 것은 이번이 4주차다.

브레스트, 그로드노 등 수도 바깥의 작은 도시들에서도 수천 명이 시위와 행진에 나섰다. 5일에 열린 여성 행진에도 수천 명이 참가했다.

부정선거가 벨라루스의 민주주의 운동을 촉발했다. 26년 간 집권한 대통령 루카셴코는 자신이 자유주의 후보인 스바틀라나 치하놉스카야를 상대로 80퍼센트를 득표해서 승리했다고 주장한다.

경찰의 위협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거대한 행진은 축제 분위기를 이어갔다. 대열이 대통령궁에 이르렀을 때 사람들은 “루카셴코를 경찰차로”, “재판정으로” 하고 외쳤다.

정권은 운동을 가라앉히려고 공권력과 위협에 기대고 있다.

9월 6일 곤봉을 든 사복 깡패들이 일부 시위 참가자들을 쫓아가서 두들겨 패는 일이 있었다.

7일에는 정권 반대파들의 기구인 조정위원회의 지도자 마리야 콜레스니코바가 승합차로 납치되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달 70곳이 넘는 기업에서 비공인 파업이 벌어져 정권을 심각하게 위협했다.

파업 물결은 일단 주춤했지만 일부 사람들은 여전히 회사로 복귀하기를 거부하고 있고 일부 직장이 여전히 멈춰 있다.

차량 제조업체 벨라스의 일부 공장들은 9월 첫째 주에도 여전히 문이 굳게 닫혀 있었다.

고로도크 오스트로시츠키 지역에서는 전력 노동자들이 경영진 건물 앞에 모여 정부가 운영하는 노조를 탈퇴할지 논의했다.

그로드노의 육류 가공 공장에서는 노동자들이 대선 재실시와 경찰 폭력 중단을 요구하는 공개 호소문을 채택했다.

많은 노동자들이 “일손 늦추기”[태업]에 참여하고 있다. 회사에 복귀는 했지만 정권에 타격을 주려고 생산을 최대한 느리게 하는 것이다.

노동자들이 정치적 요구와 경제적 요구를 연결시키고 향후 사태에 영향을 끼치려 하는 작은 조짐들이 나타나고 있다.

[국영기업] 벨라루스칼리의 탄산칼륨 광산에서는 파업 위원회가 경영진한테 노동조건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벨라루스칼리는 루카셴코 정권의 핵심 기업이다.

이 파업위원회는 환기 불량 문제를 제기하면서 이렇게 밝혔다. “저들은 우리 목소리를 빼앗은 것도 모자라 이제는 건강까지 빼앗으려 한다.”

만약 루카셴코가 퇴진하면 다음 단계가 무엇이어야 할지를 두고서 쟁투가 벌어질 것이다.

조정위원회에는 다양한 세력이 모여 있다. 자유주의 정치인, 사장들, 일부 파업 지도자들도 참가하고 있다. 조정위원회 지도부는 자유시장 정책을 더 많이 도입하려 한다. 루카셴코가 2000년대에 해외 투자를 유치하려고 펼치기 시작한 그런 정책을 말이다.

서방 지도자들은 자유를 요구하는 벨라루스인들의 투쟁을 지지하는 척한다. 그러나 영국군은 9월 첫째 주가 돼서야 벨라루스와의 군사적 협력을 일시 중단했다.

서방과 시장 정책은 벨라루스 노동계급을 위한 진정한 대안이 못된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