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9일 현재 현대중공업 울산공장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6명 발생했다. 이들 중 다수는 9월 6일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울산 115번 확진자와 함께 일하는 동료들이다.

사측은 전체 8층 건물에서 확진자들이 근무한 외업 1관 3층과 2층 식당을 하루만 출입 통제했고, 외업 1관 건물을 사용하는 노동자 2000여 명 중 3층 근무자 300여 명만 자택 대기시켰다. 300명 중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24명은 2주간 자가격리를 시행했지만, 나머지 노동자들은 다시 출근하기 시작했다.

이것은 너무나도 부족한 조처다. 115번 확진자는 확진 판정을 받기 직전에 2층 식당에서 수많은 노동자들과 식사했다. 한 노동자는 이 확진자와 함께 3층 목욕탕에서 씻고 대화를 나눴는데도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방역 당국과 사측이 매우 불충분하게 대처한 것이다.

실제로 9일 추가 확진자가 나오자 사측은 부랴부랴 외업 1관의 나머지 노동자들에 대해서도 검사를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애초 115번 확진자의 노동자 접촉을 좀 더 줄일 수도 있었다. 그는 확진 판정 직전에 현대중공업 사내에 있는 부속의원을 방문해 체온이 38도가 나왔지만, 간단한 약 처방만 받고 근무를 지속했다. 사측은 체온이 37.5도 이상만 돼도 “다른 노동자와 분리” 조처를 취하라는 고용노동부 지침조차 무시한 것이다.

지금 115번 확진자가 근무한 외업 1관만이 아니라 다른 곳들에서도 코로나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곳곳에서 확진 가능성이 생기면서 많은 노동자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그런데도 사측은 태풍 하이선으로 공장 일부가 멈추자 해당 부서 노동자들을 비좁은 사무실에 모여 대기하게 만들었다. 자본주의 때문에 발생한 기후 위기(빈번한 집중호우와 태풍)와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도 사용자들은 노동자 안전과 생명보다 착취에 더 골몰하고 있다.

태풍으로 공장 일부의 가동이 중단됐는데도 사측은 비좁은 대기실로 노동자들을 모았다 ⓒ김경택

이윤보다 생명이다

사실 그간 사측은 코로나 방역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 부서별로 지급해야 하는 체온계를 매우 느리게 보급했다. 지난 3월 (현대중공업과 붙어 있는) 현대건설기계에서 확진자가 나오자 도입한 점심시간 3부제(3개 조로 나눠 식사하는 것)도 금세 폐지했다. 점심시간 3부제로 매우 혼잡한 식당 상황이 그나마 개선됐지만, 점심시간이 늘어나자 폐지한 것이다. 생산 차질을 더 걱정했던 것이다.

이번 집단감염이 벌어지고 노동조합이 외업 1관 폐쇄, 검사 대상 확대, 점심시간 3부제 부활을 요구했다. 하지만 사측은 3부제 도입과 건물 폐쇄를 거부했다. 검사 대상을 300명에서 2000명 정도로 확대했지만 여전히 외업 1관을 이용한 모든 사람이 검사를 받는 건 아니다. 또한 음성이 나오면 바로 업무에 복귀시켜서 잠복기 이후 다시 양성이 나올까 봐 걱정하는 노동자도 많다. 제대로 안전을 생각한다면 건물 폐쇄와 3부제 도입은 물론, 검사 대상을 대폭 확대하고 노동자들에게 충분한 유급휴가를 보장해야 한다.

공장 가동 중단, 유급휴가 보장 요구 현대중공업 기층 활동가들이 낸 자보

문재인 정부의 책임도 있다. 집단감염 위험이 커지는 와중에도 문재인 정부는 어떻게든 기업 활동은 멈추지 않게 했다. 정부가 자화자찬하는 ‘K방역’은 사실 노동자 생명보다 기업 이윤을 더 중시해 왔다.

기업 지원에는 600조 원 가까이 쓰면서, 1차 재난 지원금은 14조 원밖에 안 됐다. 그마저 2차 지원금은 대폭 삭감했고 선별 지급한다. 일자리 지원금도 10조 원이 채 안 됐다. 이런 가운데 지난 4월 고용노동부가 기업들에게 “[코로나로 인한] 결근을 대비하여 사업계획을 수립”하라고 권고한 것을 보면, 정부의 관심이 어디에 있는지 다시 확인할 수 있다. 감염이 발생해도 기업 활동을 중단시킬 생각은 없는 것이다.

정부와 사측은 한 목소리로 노동자의 건강과 생명보다 이윤을 우선시하고 있다. 이것이 우리가 코로나 전염의 위험을 무릅쓰고 매일 출근해서 일할 수밖에 없는 현실의 근본 원인이다. 

지난 3월 혼잡한 사내 식당. 식당 이용 3부제는 얼마 못 가 폐지됐다 ⓒ권준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