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제르바이잔 국방부가 공개한 영상. 아제르바이잔군은 아르메니아 대공 시스템을 파괴했다고 밝혔다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의 오랜 국경 분쟁이 지난 4년 이래 가장 큰 충돌로 격화했다.

이번 충돌은 경제 위기와 코로나바이러스가 세계를 뒤흔든 가운데 군사적 충돌이 확산될 수 있음을 보여 줬다.

유럽과 아시아 사이에 걸쳐 있는 두 국가는 9월 27일 계엄령을 선포하고 군대를 동원했다.

나고르노-카라바흐에서 일어난 충돌이 그 계기였다. 이곳은 아제르바이잔 내에 있는 분쟁 지역으로 1991년부터 아르메니아계 분리파 세력이 통제하고 있다.

충돌

러시아가 지원하는 아르메니아와 터키가 지원하는 아제르바이잔의 충돌은 더 큰 역내 전쟁으로 번질 위험이 있다.

송유관과 가스 수송관이 종횡으로 깔려 있는 캅카스 지역은 제국주의 경쟁의 초점이 돼 왔다.

아제르바이잔은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의 아르메니아인 정착지에 폭격과 포격을 퍼부었다. 이 지역의 분리파 공화국 수도인 스테파나케르트에서는 로켓 공격으로 민간인이 최소 2명 사망했다.

아제르바이잔 국방부 장관은 포격에 뒤이어 지상 공격을 감행해 6개 마을을 점령했다고 주장했다.

아르메니아 총리 니콜 파시냔은 아제르바이잔이 “또다시 아르메니아 국민 전체에게 전쟁을 선포했다”고 말했다.

파시냔은 “이 사태가 지역의 국경 너머로 번져 국제 평화와 안녕을 위협할 수도 있다”고 경고하며 서방과 러시아의 지원을 촉구했다.

서방과 러시아는 즉각 휴전을 촉구했다. 그들의 군대가 세계 다른 곳에 집중해 있는 마당에 또 다른 전쟁이 장기화하는 것을 바라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미국이 주도하는 전쟁광들의 동맹인 나토에 소속된 터키 정부가 아제르바이잔을 확고하게 지원하고 있다.

아르메니아 군은 이미 터키가 보낸 F-16 전투기와 용병들을 상대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7월에도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 국경 지역에서 충돌이 벌어져 아르메니아 병사 4명과 아제르바이잔 병사 12명이 사망했는데, 그때부터 러시아와 터키의 긴장도 높아져 왔다.

그 충돌이 벌어지고 나서 터키와 아제르바이잔은 합동 군사훈련을 벌였다.

기습 점검

그러자 러시아는 15만 병력, 항공기 414대, 전함 106척을 동원한 “전투 준비 태세 기습 점검”에 나섰다.

서방, 중국, 러시아, 지역 강국들 사이에서 제국주의적 경쟁이 점증하는 상황에서는 작은 충돌도 치명적인 충돌로 이어질 수 있다.

동지중해에서 터키와 그리스가 날카롭게 대립하는 것에 더해 이번 사태는 위험을 키우는 또 하나의 계기다. 전쟁으로 득을 보는 것은 오직 지배계급뿐이다.

충돌의 배경: 석유와 가스를 둘러싼 경쟁

석유와 가스는 캅카스 지역에서 벌어지는 제국주의 경쟁에 불을 붙이는 구실을 한다.

아제르바이잔은 유럽과 아시아 사이의 중요한 에너지 수송로이자 무역로다.

아제르바이잔 지배자들은 남캅카스 수송관 증설 사업을 통해 카스피해의 천연가스를 유럽으로 수출하려고 한다.

수송관은 현재 아제르바이잔에서 조지아를 거쳐 터키로 이어진다.

아제르바이잔을 지원하는 터키도 유럽연합의 주요 석유·가스 수출국이 되기를 바란다.

한편, 러시아는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 모두에 대한 영향력을 어느 정도 유지하고 싶어 하지만, 대(對)유럽 가스 수출에서 잠재적 경쟁자[터키]를 견제하기도 해야 한다.

이 지역에서는 오랜 세월 동안 제국주의 경쟁이 이어져 왔다.

1991년 옛 소련이 붕괴하고 15개 공화국으로 쪼개졌을 때, 러시아 지배자들은 이전 영토에 대한 지배력을 유지하고 싶어 했다.

자유 시장 충격 요법으로 생산이 바닥을 쳤고 군수 산업이 큰 타격을 입었다.

러시아는 영향력을 강화하려고 ‘근외지역’[옛 소련에 속했던 국가들]에서 민족 분열과 분리주의적 충돌을 부추겼다.

아제르바이잔은 무슬림이 다수인데, 아제르바이잔 안에 있는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은 아르메니아계 기독교인이 다수다.

1991년 나고르노-카라바흐의 아르메니아계 분리파는 독립 공화국을 선언했지만 어느 국가도 이를 인정해 주지 않았다.

1992년과 1993년에는 러시아의 지원을 받은 아르메니아 군이 나고르도-카라바흐를 장악하기 위해 전투를 벌였다.

불안정

이 충돌이 아제르바이잔을 불안정하게 만들 것처럼 보이자 나토 회원국인 터키는 아르메니아 수도 예레반을 폭격하겠다고 위협했다.

한편, 미국 제국주의는 이 ‘근외지역’ 국가들을 자신의 영향권 하에 둬서 헤게모니를 강화하려 했다.

자신의 부와 권력을 지키려고 분투하던 옛 스탈린주의 지배자 집단의 일부가 미국의 이런 시도에 기꺼이 협조했다.

아제르바이잔이 독립하자 전 국가보안위원회(KGB) 아제르바이잔 지부 수장이었던 헤이데르 옐리예프는 핵심 권력자로 부상했고 1993년에 정권을 잡았다.

옛 “공산주의자” 관료들은 서방의 총애를 받는 서방의 동지가 됐고 [영국 기업] BP 등의 석유 기업들과 거래를 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