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마르크스21’ 회원인 버지니아 로디노가 대선 후 미국 좌파들의 과제를 설명한다. 버지니아는 한국계 미국인이다.


조 바이든의 선거 승리는 미국 자유주의자들과 진보 단체들을 고무하는 효과를 냈다.

11월 3일 이후 수많은 사람들이 거리 시위를 벌였다. 바이든의 선거 승리에 기뻐서이기도 했지만, 개표가 [트럼프와 그 지지자들에 의해 중단되지 않고] 온전히 완료되게 하기 위해서이기도 했다.

하지만 혁명적 사회주의자로서 우리는 다음 단계를 분명히 해야 한다. 과거가 보내는 경고에서 교훈을 얻을 수 있다.

“게임 오버” 트럼프 4년을 더 보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에 기뻐하는 미국인들 ⓒ출처 Amaury Laporte(플리커)

버락 오바마가 집권했을 때 이라크 전쟁 반대 운동이 사그러든 바 있다.

최근에도 오바마는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운동에 연대하는 NBA 선수들을 압박해 파업을 중단시켰다.

기업의 후원을 받는 대통령이 진보적 변화를 위한 투쟁에서 핵심일 수 있다는 생각을 좌파가 떨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바이든이 새 정부에 들일 것이라 알려진 인물들을 보면, 그다지 희망적이지 않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바이든은 공화당 인사 여럿을 새 정부에 들일 것이라고 한다.

게다가 바이든은 카멀라 해리스를 부통령으로 골랐다. 해리스는 캘리포니아주(州) 법무장관 시절 강경한 ‘법질서 확립’ 정책을 펼쳤다.

바이든이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운동이 요구하는 방식으로 경찰을 개혁하리라 기대해서도 안 된다.

바이든은 경찰 예산을 증액해야 한다고 공공연히 주장해 왔다.

민주당은 운동을 죽음으로 몰아넣는다(관련 기사 본지 315호 ‘미국 민주당은 어떻게 진보 염원을 좌절시켜 왔는가’). 또 민주당이 항상 당내 좌파들에 적대적일 것임도 분명하다.

민주당 실세들은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로 대표되는 좌파적 여성 하원의원들] “스쿼드[분대]”의 재선을 승리라고 여기지 않는다.

민주당이 궁극적으로 원하는 것은 [변화가 아니라] 현실 유지이기 때문이다.

혁명적 사회주의자들은 인종차별과 파시즘에 맞설 유일한 수단인 공동전선을 계속 건설해야 한다.

결국 트럼프·바이든 중 누가 당선했든 우리가 해야 하는 일은 똑같다. 선출된 대표에게 기댈 수 없음을 잘 알기 때문이다.

캘리포니아에서는 이주민들을 위한 정의를 요구하고 “이주민 강제 수용소 폐지”를 주장하는 11월 14일 하루 행동의 날이 조직되고 있다.

이런 투쟁이 계속돼야 한다. 우리가 투쟁으로 강제하지 않는 한 정치인들은 어떤 개혁도 하지 않을 것이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