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은 11월 아펙 정상회의를 “한반도 냉전체제 해체의 결정적 무대로 만들기 위해 북한의 참석을 타진해 보겠다”고 밝혔다. 통일운동 일각에서는 이것이 남북관계의 새로운 정치적 돌파구가 될 가능성에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한다.

북한 최고 당국자가 옵서버 자격으로 아펙 정상회의에 참석할 수 있을지는 아직 알 수 없다. 하지만 이것이 성사된다 하더라도 반아펙 동원을 축소하거나 김을 빼서는 안 된다.

북한 최고 당국자가 참석한다 해도 아펙 회의의 성격은 참가자 구성면에서든 회의의 의제와 목적면에서든 달라지지 않는다.[이에 대해서는 4면과 20면의 아펙 관련 글을 보시오.]

부시는 아펙에서 이라크 전쟁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신자유주의를 전도할 것이다. 우리는 부시 방한에 반대하는 투쟁을 통해 이라크 저항세력과 전 세계 민중에게 연대의 손길을 내밀어야 한다.

이것이야말로 11월 부산을 “한반도 냉전체제 해체의 결정적 무대”로 만드는 방법이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