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8일 당 중앙위원회 회의에 〈진보정치〉 편집위원장 인준 건이 올라올 예정이다. 이 안건도 분파 투쟁의 재료가 될 것 같다.

기관지 위원장을 두고서도 여러 달 동안 분파 투쟁이 계속됐는데, 이번 〈진보정치〉 편집위원장도 정성희 기관지 위원장과 같은 전국연합 계열이라 반대가 만만치 않을 것이다.

대다수 평당원들은 이런 분파 투쟁에 거부감을 느낄 것이다. 당원들의 그런 정서는 충분히 이해할 만하다.

그런데 기관지 위원회를 비판하는 주장 중에는 동의하기 어려운 것들도 있다.

가령, 자주계열에 반대하는 사람들의 일부는 정성희 기관지 위원장이 ‘편파적’으로 신문과 잡지를 편집한다고 주장한다.

이것은 기관지 위원장(그리고 편집장)의 편집권을 사실상 부정하고, 당 기관지가 주요 쟁점마다 상이한 목소리들을 모두 반영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런 이데올로기 다원주의는 독자들을 헛갈리게 만들 것이다.

당 기관지가 다양한 견해를 반영해야지 특정 입장을 채택하지 말라고 요구하는 것은 정치적 모호함이 좋다는 얘기다.

당권을 쥐지 못한 분파들은 자기 나름의 정기간행물을 통해 당 내에서 지지 세력을 규합하고 그에 힘입어 당권에 도전하는 것이 옳다. 그리고 당권을 쥔 분파가 당 공식 기관지도 통제하는 것이 옳다. 반(反)정성희 파들은 민주주의를 정파 간 나눠먹기로 이해하는 듯하다. 이런 식의 ‘민주주의’ 개념은 부르주아 정치권의 것이다.

물론 신석진 편집위원장 후보와 〈다함께〉 신문은 정견이 꽤 다르다. 신 후보가 〈진보정치〉에 쓴 기사들은 상당히 개량주의에 기울어 있다. 이 때문에 〈다함께〉 신문 지지자인 나는 신 후보 인준안에 찬성하지 않으려 한다.

그렇다고 해서 딱히 반대해야만 하는 심각한 결격 사유가 있는지는 지금으로서는 알지 못한다. 그래서 나는 결국 인준 투표에서 기권하려 한다.

다른 〈다함께〉 신문 지지자들도 비슷한 생각일 것 같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