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의 소셜미디어 계정이 정지당한 것을 계기로, 소셜미디어 기업에 의한 계정 차단 조처가 좌파에 어떤 영향을 줄 수 있는지 사라 베이츠가 살펴본다.


2주 전, 퇴임하는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소셜미디어 계정들이 정지당하자 여기저기서 환호성이 들렸다.

가장 처음으로 페이스북이 트럼프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을 정지시켰다. 1월 6일 트럼프 지지자들이 미국 국회의사당을 점령하고 난장판을 연출한 뒤에 벌어진 일이었다.

이튿날 페이스북 창립자 마크 저커버그는 “평화로운 정권 이양이 마무리될 때까지 무기한, 최소 2주간” 트럼프의 계정을 차단한다고 했다.

저커버그는 트럼프가 “민주적으로 선출된 정부에 반대하는 폭력 시위를 선동”하는 데에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이용했다고 했다.

그 후 며칠 새 유튜브, 아마존, 애플 같은 거대 미디어 기업들이 소유한 사이트에서도 연이어 트럼프의 게시 권한이 정지됐다.

난동

트럼프는 [1월 6일 시위 전에] 트위터에다 “미국을 구하라” 시위가 대선 “도둑질을 멈출 것”이라고 썼다. “1월 6일 워싱턴DC에서 큰 시위가 열린다. 참가하라, 격렬할 것이다!”

트럼프 계정 정지에 환호하는 정서는 이해할 만하지만, 이것이 남기는 선례가 무엇이냐는 문제가 있다.

오늘날 온라인 플랫폼은 뉴스를 발행하고 사람들이 정보를 교환하는 데에서 큰 구실을 한다.

그러나 최근 상황은 인터넷으로 정보 유통을 지배자들의 손아귀에서 빼앗아 올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활동가들의 희망과는 거리가 멀다.

이제 페이스북 사용자들은 페이스북의 모호한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어기거나, 트럼프의 경우처럼 폭력을 부추긴다는 이유로 계정 사용이 금지될 수 있다.

소수의 사람들이 실리콘밸리 이사회실에 앉아 어떤 폭력이 정당하고 그렇지 않은지를 결정한다. 이들이 운영하는 거대한 민간 기업들은 누군가의 목소리를 차단하거나 키우는 분쟁 조정 절차를 결정할 수 있다.

해방을 향한 노동자들의 투쟁과 전투의 모든 역사에는 폭력적 충돌과 저항하라는 호소가 포함돼 있었다.

그리고 오늘날 저항을 조직하는 활동가들은 소셜미디어 차단이 가져올 결과를 신중하게 고찰해야 한다.

예를 들어 대규모 피케팅[파업 때 대체인력 투입을 저지하는 것]이 경찰한테 공격받거나 반파시즘 시위대가 파시스트들한테 공격받을 때, 파업 참가자들과 인종차별 반대 활동가들 또한 소셜미디어 계정이 차단될 수 있다.

지난여름 미국에서 벌어진 맹렬한 시위 이후 소셜미디어 기업들이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활동가들의 계정을 차단할 수도 있었다는 것은 매우 신빙성이 있는 얘기다. 또한 소셜미디어는 국가가 동원할 수 있는 강력한 도구이기도 하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의사당에 난입한 자들의 사진을 공개하며 이들의 체포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보해 달라고 했다.

사람들은 앞다퉈 시위 주동자들을 찾아냈고 FBI는 이들을 기소할 수 있었다.

이 방식은 효과가 있는 듯하다. FBI는 1월 6일 이후 “10만 건이 넘는 디지털 미디어 정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번만큼은 FBI가 우익 시위대를 겨냥해 소셜미디어의 힘을 사용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경찰은 일반적으로 좌파를 공격할 때 이런 전술을 써먹었다.

영국 정부는 페이스북 게시물을 이용해 무슬림을 표적 삼고 감옥으로 보내 왔다.

2011년에 페이스북에 폭동을 일으키자고 하는 글을 올린 두 남성이 징역 4년 형을 받았다.

그리고 최근에는 드릴랩[힙합의 한 장르] 영상들이 폭력단 간 싸움을 부추긴다며 젊은 흑인들을 기소하는 데 이용되고 있다.

증거

이런 영상들은 “공동범죄법”에 따라 피고인들을 연루시키는 증거로서 이용된다. 이 법에 따르면 사람들은 범죄에 직접 관여하지 않아도 공동 책임을 물어야 할 수 있다.

일부 좌파는 트럼프가 온라인 연단에서 변두리로 쫓겨난 것을 무척 기뻐한다. 비록 트럼프가 여전히 기존의 방송 매체에서 목소리를 낼 수 있음에도 말이다.

그러나 이번 일을 미디어 기업 경영자들이 우리 편이 될 것임을 보여 주는 사례로 제시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우리가 직면한 위협은 단지 트럼프의 폭력 시위 선동만이 아니다. 우리의 미디어가 누구에 의해, 어떤 목적에서, 어떻게 통제되고 있느냐 하는 문제도 나란히 존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