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에서 잔혹한 국가 탄압에 맞서 시위와 파업이 벌어지고 있다.

유엔 보고에 따르면, 저항 분출의 중심지가 된 도시 칼리에서 진압 부대가 “실탄을 쏘고, 시위대를 구타하고 체포했다.”

우익 대통령 이반 두케가 생필품에  매기는 세금을 올리려고 한 것이 콜롬비아 전역에서 시위가 터져 나온 계기였다. 이번 세제 개편은 위기의 대가를 평범한 사람들이 치르게 하려는 시도의 일환이다. 정부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여전히 빠르게 확산되고 사망자 수가 하루 500명 안팍에 이르는 와중에 이런 공격을 벌였다.

정부의 공격에 대한 콜롬비아 대중의 반발은 폭발적이었다. 사람들이 거리로 나섰고 일단 시위가 시작되자 쟁점이 확대됐다.

사람들은 악화된 빈곤, 성폭력 증가, 경찰력 증대와 인권 탄압에 분노한다.

시위는 이제 콜롬비아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2주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시위는 예전보다 참가자가 다양하고 꼭 주류 정치 세력이 이끌고 있는 것도 아니다.

대중교통 노동조합들이 항쟁에 연대하여 파업을 벌이고 바리케이드를 세워 거리를 마비시키고 거리 운동에 기름을 부었다. 노동조합과 시위대의 강력한 연대에 정부는 겁을 먹었다.

폭력 진압

두케는 경찰과 군대를 보내 시위대를 해산시키고 바리케이드를 치워 버리라고 명령했다. 국가와 노동자들 사이에서 대규모 전투가 벌어져 사상자가 생겼다.

최근 보도에 따르면 37명이 숨지고 최대 89명이 실종됐다.

4월 28일 세제 개편안으로 촉발된 시위가 2주 넘게 계속되고 있다 ⓒ출처 Oxi.Ap(플리커)

콜롬비아 내 뉴스들은 시위 보도를 꺼린다. 대신 시위를 폭동으로 묘사하고 시위대를 “테러리스트”라고 보도하고 있다.

소셜 미디어 활용은 시위가 조직되고 지속되는 데 큰 구실을 했다. #SOSColombia라는 해시태그가 여기에 사용되고 있다. 정부는 이를 단속하려 하고 있고 시위를 알리는 계정이나 게시물이 “이용 수칙” 위반으로 삭제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다.

콜롬비아는 라틴아메리카에서 부의 불평등이 가장 심각한 곳으로 부자와 가난한 자의 격차가 믿을 수 없을 만큼 극명하다.

팬데믹 하에서 가장 큰 고통을 겪은 사람들은 노동계급이다. 그런데 이제 콜롬비아 정부는 경제 위기의 대가를 노동자와 가난한 사람들이 치르게 하려 한다. 그러나 콜롬비아 대중은 단결해 이렇게 외쳤다. “더 이상 참을 수 없다! 변화를 원한다!” 세계 곳곳에서 이런 목소리가 울리고 있다.

투쟁을 심화시킨다면, 특히 조직된 노동자들이 투쟁의 중심에 서고 생산을 멈춘다면 두케를 물리칠 힘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