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3일 발행한 기사를 현지 상황을 반영해 약간 개정·증보했다.


18만 명이 외치다, “팔레스타인에 해방을!” 5월 22일 런던에서 열린 사상 최대 규모의 팔레스타인 연대 시위 ⓒ출처 <소셜리스트 워커>

이스라엘의 휴전 선언 이후에도 이스라엘은 또 공격했고, 팔레스타인 저항도 계속되고 있다. 그리고 5월 22일 세계 곳곳에서 팔레스타인 연대 시위가 벌어졌다.

전날 하마스와 이스라엘이 휴전을 선언한 것이 곧 점령과 억압의 종식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하마스는 이스라엘에게서 예루살렘 내 적대 행위 중단을 “보장”받았다고 했지만, 이스라엘은 이를 부인했다.

휴전 선언 불과 몇 시간 만에 이스라엘 경찰은 알아크사 모스크에 모인 팔레스타인인 수천 명을 최루탄과 고무탄으로 공격했다. 팔레스타인인들은 금요일마다 예배가 끝난 뒤 시위를 벌여 왔다.

요르단강 서안지구에서도 이스라엘 경찰은 시위대에 최루탄을 쐈다.

이스라엘 국경 내에서도 이스라엘 경찰은 팔레스타인계 이스라엘인들을 위축시키려 한다. 자파시(市)에서는 밤중에 국경 경찰이 팔레스타인계 동네를 습격해 가정집에 섬광탄을 던지는 영상이 찍혔다. 곳곳에 검문소가 설치되고, 팔레스타인계 사람들이 사복 경찰들의 감시 아래 살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다.

이스라엘 경찰은 시위에 참가하거나 정당방위를 행사한 팔레스타인인들을 대거 체포하기 시작했다. 이스라엘 언론 〈하아레츠〉조차 “검문소, 섬광탄, 경찰 폭력이 자파시의 ‘뉴노멀’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이스라엘 총리 네타냐후는 하마스가 또다시 로켓포를 쏘면 “차원이 다른 수준의 힘”으로 대응하겠다고 을러댔다.

하마스는 2007년 선거에서 승리한 후 가자지구를 통치하는 세력이지만,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 베니 간츠는 가자지구 “재건”에서 하마스를 배제하고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가 이를 주도하게 하려 한다. 가자지구를 폭격해 쑥대밭으로 만들어 놓고서는 이를 복구하는 과정도 하마스를 옥죄는 데에 이용하겠다는 것이다. 그리고 거기에 반항하면 더 큰 폭력을 휘두르겠다는 것이다.

가자지구 폭격은 멈췄지만 전쟁은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시위

이런 이스라엘의 만행을 규탄하며 또다시 세계 각국에서 시위가 벌어졌다.

5월 22일 런던에서는 무려 18만 명이 거리로 나왔다. 영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팔레스타인 연대 시위였다. 시위대는 하늘을 찌를 듯한 기세로 행진하며 팔레스타인 깃발을 흔들었고, “팔레스타인을 해방하라,” “이스라엘은 테러 국가,”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에서 나가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행진 대열에는 젊은 무슬림 여성들도 다수 있었다.

시위 참가자인 마리는 영국의 혁명적 좌파 신문 〈소셜리스트 워커〉에 이렇게 말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모였다는 것이 중요합니다. 언론들은 휴전만 보도하고 있습니다. 저항이 계속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 줘야 합니다.”

영국에서는 런던 외에도 크고 작은 도시 63곳에서 시위가 벌어졌다. 맨체스터에서는 4000명이 모이기도 했다.

미국에서도 주말 사이에 뉴욕·필라델피아·시카고·포틀랜드 등지에서 집회와 행사 90여 건이 벌어졌다. 텍사스주(州) 휴스턴에서도 3000~4000명이 행진했다(경찰 추산).

5월 21일 뉴욕에서는 유대인들이 이스라엘 규탄 집회를 벌였다. 집회에 참가한 유대인 아사프 칼더론은 AP 통신에 이렇게 말했다. “이스라엘은 가자지구 옥죄기를 멈추고, 점령과 강제 퇴거를 중단해야 합니다. ⋯ 유대인과 시오니즘을 동일시하는 시각은 이스라엘의 프로파간다에 속는 것입니다.”

최근 무슬림에 대한 공격이 강화된 프랑스에서도 항의 행동이 벌어졌다. 프랑스 노동총동맹 CGT는 파리 집회에 4000명이 모였다고 발표했다. 리옹·릴·스트라스부르·툴루즈 등지에서도 많게는 1000명 이상이 참가한 집회가 열렸다.

파리 시위를 조직한 ‘팔레스타인 연대 연합’ 대표 베르트랑 아일브롱은 “휴전으로 해결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한다.

아일랜드·오스트레일리아·남아프리카공화국·파키스탄·예멘 등지에서도 연대 행동이 벌어졌다.

연대

국제 연대는 팔레스타인인들의 해방을 성취하는 데서 매우 중요한 요인이다. 한국에서도 이런 연대 행동이 5월 18일에 있었다.

한국 정부는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인 살상에 일부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은 2000년대 내내 한국의 대(對)이스라엘 무기 수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심지어 문재인 정부 4년(2017~2020년) 동안에는 박근혜 정부 4년(116억 원)보다 2배 이상 많은 무기가 수출됐다(267억 원 상당).

게다가 문재인 정부는 가자지구 폭격이 한창일 때 이스라엘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했다.

전범 국가 이스라엘과 그 전쟁범죄를 지원하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고 팔레스타인인들에게 연대를 나타내자.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