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지역에서 CJ대한통운 택배기사로 일하는 한 노동자가 본지에 택배 현장의 여러 적폐들을 제보해 왔다.


“6월 18일에 경기도에 있는 한 CJ대한통운 택배 대리점 소장(이하 소장)이 택배기사를 폭행하는 사건이 있었어요. 폭행당한 노동자는 소장이 그동안 임금을 제때 지급하지 않고, 집화[접수된 화물이나 상품을 택배기사가 수거하는 것] 부대 비용을 택배기사에게 전가하는 것을 따졌어요. 그랬더니 소장은 나가라고 했고, 그 노동자는 다른 대리점으로 옮겨야 했어요. [그런데] 소장은 본인의 잘못을 뉘우치기는커녕 ‘임금 지연과 부대 비용 전가를 소문 내고 다닌다’,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그 노동자를 무릎과 주먹으로 가격했습니다.

이 사건은 소장들의 다양한 횡포 중 하나에 불과해요. 소장 10명 중 서너 명은 임금을 제 날짜에 주지 않아요. 그나마 노조 설립 후 좀 덜해졌는데, 소장들이 돈이 있으면 주고 없으면 안 주는 식이에요. 예를 들어 한 달에 400만 원을 지급해야 하면 200만 원은 제 날짜에 넣어 주고, 나머지를 2주나 3주 있다가 넣어 주는 식이라 생활을 할 수가 없어요. 소장에게 항의하면 ‘시스템이 맘에 안 들면 나가라’고 해요.

CJ대한통운은 대리점 소장들과 배송 구역을 계약하고 택배 수수료를 지급합니다. 소장들은 특수고용 노동자인 택배기사를 모집해서 일을 주고 CJ대한통운으로부터 지급받은 수수료 중 일부를 택배기사에게 지급합니다. 사실상 대리점 소장들이 중간에서 돈만 빼 가는 [구조인] 거죠.

우리 임금인 (배송)수수료를 소장들 마음대로 내리고 빼돌리는 일도 허다합니다. CJ대한통운은 수수료가 지역별로, 인구밀도에 따라서 정해져 있어요. 그런데 소장들은 원청에서 정해 놓은 수수료 기준마저 무시해요. 그래서 택배비는 올랐다지만 우리 임금은 그대로예요.

월급명세서에 배송 수량도 나와 있지 않습니다. 문자로만 알려 주는데 정확하지도 않아요. 어제 140개를 배송했는데 전산에는 120개로 돼 있기도 해요.

사무실 월세, 사무직원 비용을 마련한다며 택배기사 수수료를 10원 내리겠다고 통보했어요. 수수료 10원이면 기사 1인당 [월평균] 30만~40만 원 정도 되는 큰 금액입니다.

비일비재한 임금 체불·삭감

또, 집화 과정에서 대리점에서 부담해야 하는 비용[창고 및 대형 트럭 이용료](월 14만~20만 원)을 택배기사에게 전가시키고 있습니다.

편의점 택배 송장[택배에 붙이는 스티커] 비용이나 반품 송장 비용까지 택배기사들한테 6년간 청구하고 있었어요. 심지어 원가가 14.5원인데 30원으로 부풀려서 말이죠.

매달 3만 원가량을 회식비로 걷었는데, 3년간 회식을 한 번도 한 적이 없었어요. 고객 항의 등 배송 중에 문제가 발생하면 불법적으로 벌금을 걷는데, 걷은 돈들은 어디로 갔는지도 몰라요.

심지어 [일부 소장들은] 분류 인력에 대한 지원금도 중간에서 가로챘어요. CJ대한통운이 전국적으로 대리점에 분류 인건비 중 45퍼센트만 지원하고 있는데, 소장들은 이 비용조차도 온전히 쓰지 않아요. 그래서 우리는 계속 분류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7월부터는] 새로운 표준계약서를 작성한다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일방적 계약 해지를 금지하고 6년간 고용 계약을 보장하는 내용을 포함하기로 한 것은 분명히 개선된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대리점들의 ‘갑질’은 계속될 거라고 생각해요. 원청이 대리점이 없으면 관리가 안 된다며 책임을 전가하려고 그대로 남겨 둘 테니까요. 계약 기간만 6년으로 연장되었을 뿐, 표준계약서가 노동자[의 권리를 자동으로 보장한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원청이 직접 고용해야

결국에는 대리점을 없애고 원청 직접 계약으로 가야, 택배기사들이 살아요. 저는 14년째 택배 일을 하고 있는데요. [2011년 CJ가 대한통운을 인수하기 전에는] 원청과 직접 계약을 맺어 중간에 돈을 떼 가는 사람이 없었어요. 하루 200개 배송하고 퇴근해서 아이들이랑 놀 시간이 있었어요. 월급제는 아니었지만 4대 보험도 다 됐어요. 지금은 그렇지 못합니다.

수수료는 통보도 없이 낮아지고 대리점들은 온갖 ‘갑질’을 하며 기사들을 괴롭히는데도 원청은 [기사들이] 자신과 계약한 게 아니라며 나 몰라라 해요. 원청이 택배 기사들은 물론, 대리점을 관리하고 있으면서 말이죠. [되레] ‘당신네 대리점에서 누가 노조 만들고 투쟁한다며? 정리 안 하면 당신도 잘리는 거야’, ‘당신네 대리점 고객 만족도가 어떻고, 뭐가 어떻고’ [압박]해요. 그러면 소장들은 택배기사들을 단속하고, 계약 해지를 하기도 하고, 수수료를 내리고 괴롭힙니다. 이게 몇 년간 계속되고 불만이 쌓여 노조를 만든 거예요.

제가 있는 김포 지역은 노조를 설립한 지 두 달밖에 안 되었는데도 60명이 한 번에 가입해서, 전국에서 제일 많은 인원으로 시작했습니다.

이번 투쟁으로 보복당한 사람들도 많아요. 쟁의권이 없는 곳은 준법 투쟁[분류 작업 거부], 쟁의권이 있는 곳은 파업을 했어요. 제가 근무하는 곳에서는 오전 9시에 출근해 오전 11시에 배송을 출발하는 준법 투쟁을 했어요. 그런데 [대리점 측이]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내용증명을 보내 왔어요.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데, 너무 화가 나서 더 열심히 투쟁하고 있어요. [노조 전체가 참여한] 투쟁을 종료하고 복귀를 했지만, 제가 있는 곳에서는 오전 11시 이후 분류되는 물건들은 배송을 안 하기로 했습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