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법원이 직원들을 불법 사찰한 가구 체인점 이케아에게 벌금 100만 유로[약 13억 원]를 선고했다.

이케아 프랑스는 사설 탐정과 경찰을 통해 직원들의 개인정보를 수집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케아 프랑스는 입사 지원자들의 뒷조사를 위해 전과 기록을 불법적으로 조회하기도 했다.

불법 사찰을 당한 직원들은 약 400명에 이른다.

‘가구 왕국’의 추한 민낯이 또 드러났다 글로벌 노동착취에 불법사찰까지. 사진은 한국 이케아 광명점 ⓒ이미진

2주 전, 이케아 프랑스의 전 위험관리 책임자 장 프랑수와 파리는 징역 18개월에 집행유예, 벌금 1만 유로[약 1300만 원]를 선고받았다.

AFP 통신에 따르면 그는 한 직원이 신형 BMW 컨버터블을 어떻게 구매할 여력이 됐는지 알고 싶어했으며, 보르도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왜 “갑자기 시위대가 됐는지”를 알아봐 달라고 요청했다.

이케아 프랑스 전 최고 경영자 장 루이 바요는 징역 2년에 집행유예, 벌금 5만 유로[약 700만 원]를 선고받았다.

변호사는 바요가 판결에 “충격을 받았고” 항소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르사유 법정 피고석에 앉은 15명 중에는 최고 경영자들과 전직 매장 관리자들이 있었다.

경찰 4명도 기밀 정보를 넘긴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이 재판은 2009~2012년 동안 벌어진 이케아 프랑스의 직원 감시를 중점적으로 다뤘다. 매장 관리자 파트리크 소아비는 경찰로 일하는 친척을 통해 어떻게 개인 정보를 수집했는지 진술했다.

소아비는 경찰관 알랭 스트라보니에게 이케아 입사 지원자 49명을 “잠깐 봐 달라”고 요청했다.

경찰 데이터를 찾아본 결과 그중 3명이 경범죄를 저질렀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이후 소아비는 또 다른 지원자 68명을 조사해 달라고 했고 그중 5명을 떨어뜨리라는 의견을 받았다.

그는 이렇게 진술했다. “제가 너무 순진했고, 지나치게 열심이었던 점은 인정한다. 하지만 우리는 이런 조사를 하라는 지시를 받았고, 한 번 이 시스템에 발을 들인 뒤에는 이미 너무 늦어버렸다.”

이케아가 사설 탐정을 고용하는 데 들인 연간 비용은 거의 60만 유로[약 8억 원]에 달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