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광화문 광장 공사장 한가운데 서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 오세훈 서울 시장은 7월 26일까지 세월호 기억공간을 철거하겠다고 통보했다 ⓒ조승진

세월호 유가족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이하 기억공간) 철거 중단을 촉구하며 7월 23일부터 노숙농성에 들어갔다. 그 현장을 다녀왔다.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올해 말 완공 예정인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 일정에 맞춰 세월호 기억공간을 7월 26일까지 철거하겠다고 통보했다.(관련 기사: 광화문 세월호 공간 없애겠다는 오세훈 서울시장)

그리고 23일 오후 철거 시도가 시작됐다. 서울시 관계자들이 희생자 사진 등 세월호 참사 추모를 위한 ‘기억물품’을 함부로 가져가려 한 것이다.

이 소식이 SNS를 통해 퍼지자, 세월호 유가족을 지지하는 활동가들이 광화문 광장으로 모여 서울시의 시도를 막았다.

결국 서울시 관계자들은 “내일 다시 오겠다” 하고 돌아갔다.

안전 사회 염원

기억공간에 있는 물품들은 유가족들과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기억하고 또다른 참사의 재발을 막고자 하는 사람들의 마음이 담긴 것이다.

기억공간 철거 시도는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사회적 참사와 산업재해 근절 등 안전사회 염원을 저버린다는 상징적 처사다.

서울시가 멋대로 다뤄서는 안 된다. 철거를 강행하려는 오세훈을 규탄한다.

그런데 최근 문재인 정부는 방역을 빌미로 집회의 자유 등을 강하게 통제하며 사회 분위기를 냉각시키려 하고 있다.

이날도 정부는 강원도 원주에서 열린 건강보험노조 고객센터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집회를 경찰력으로 방해·탄압했다.

이런 일들이 오세훈의 철거 시도를 더 쉽게 한 것이다.

정부가 정치적 위기 탈출을 위해 우파에게 잘 보이려 하는 일들이 오세훈의 경우에서 보듯이 우파를 고무하고 있다.

문재인은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 사회적 참사와 산업재해 방지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공사 이후 추모공간을 재설치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지극히 당연한 요구다. 유가족들은 이 같은 요구에 서울시가 답할 때까지 무기한 농성을 하기로 했다.

세월호 유가족이 세월호 기억공간에 앞에 앉아 있다. 이날 유가족들과 시민들은 철거저지를 위해 세월호 기억공간에 모였다 ⓒ조승진
세월호 유가족들이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중단을 촉구하며 노숙농성을 하고 있다 ⓒ조승진
세월호 유가족들이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중단을 촉구하며 노숙농성을 하고 있다 ⓒ조승진
세월호 유가족들이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중단을 촉구하며 노숙농성을 하고 있다 ⓒ조승진
세월호 유가족들이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중단을 촉구하며 노숙농성을 하고 있다 ⓒ조승진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함께 농성에 참가하고 있다. 이들은 서울시가 ‘기억물품’을 가져가려한다는 소식을 듣고 바로 모여 서울시의 시도를 저지 시켰다 ⓒ조승진
세월호 기억공간이 서울시 광화문 광장 공사판 한 가운데 어색하게 서 있다 ⓒ조승진
광화문 세월호 기억공간에 서울시가 부착한 ‘사유재산 무단 사용, 점유 금지’ 공고가 붙어 있다 ⓒ조승진
중장비가 놓인 서울시 광화문 광장 공사판에 세월호 기억공간이 서 있다 ⓒ조승진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중장비 앞에 서서 철거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조승진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반대 일인 시위를 하고 있다 ⓒ조승진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반대 일인 시위를 하고 있다 ⓒ조승진
세월호 기억공간 앞에 광화문 광장 공사 안내판이 놓여 있다 ⓒ조승진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