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일, 미국 곳곳에서 낙태권을 옹호하는 시위가 660여 건 열렸다.

이번 시위는 지난달 미국 텍사스주(州)에서 임신 6주 낙태를 금지하는 법이 통과된 데에 분노해 미국 전역에서 분출한 것이다. 이 법은 낙태 시술자 및 낙태 여성을 도운 사람(심지어 여성을 병원으로 태워 보낸 택시 기사도!) 모두를 범죄시한다. 이미 이 법을 근거로 의사 두 명이 기소됐다.

2일 시위를 조직한 연대체 ‘여성 행진’ 사무총장 레이첼 오리어리는 이렇게 말했다.

“텍사스주의 법은 미국 전역의 사람들에게 경종을 울렸습니다.

“많은 미국 사람들이 낙태가 합법적 권리이고 누구나 원하면 할 수 있다고 믿고 자랐습니다. 텍사스주의 법 통과는, 낙태권에 대한 실질적 위협이 닥쳤음을 자각하는 계기였습니다.”

이날 시위는, 여성의 권리에 대한 시위로는 트럼프 취임 직후 열린 ‘여성 행진’ 이후 가장 많은 곳에서 동시다발로 열렸다. 미국뿐 아니라 영국·그리스 등 유럽 나라들에서도 낙태권 옹호 활동가들과 좌파들이 조직한 연대 시위가 벌어졌다.

여성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서는, 이날 시위처럼 여성과 남성이 함께 참여하는 대규모 시위가 계속돼야 한다. 이는 미국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마찬가지다.

"[피임]약 한 알 안 먹은 게 평생의 형벌이 돼서는 안 된다" 10월 2일 워싱턴DC에서 열린 낙태권 보장을 위한 시위 ⓒ출처 Miki Jourdan(플리커)
10월 2일 워싱턴DC에서 열린 낙태권 보장을 위한 시위 ⓒ출처 Joshua M Hoover(플리커)
"간섭 말라" 10월 2일 워싱턴DC에서 열린 낙태권 보장을 위한 시위 ⓒ출처 Miki Jourdan(플리커)
10월 2일 워싱턴DC에서 열린 낙태권 보장을 위한 시위 ⓒ출처 Joshua M Hoover(플리커)
“내 딸을 위해 싸우는 중” 10월 2일 콜럼버스에서 열린 낙태권 보장을 위한 시위 ⓒ출처 Paul Becker(플리커)
"참을 수 없다" 10월 2일 워싱턴DC에서 열린 낙태권 보장을 위한 시위 ⓒ출처 Victoria Pickering(플리커)
"안전하고 합법적인 낙태를" 10월 2일 포틀랜드에서 열린 낙태권 보장을 위한 시위 ⓒ출처 Sabrina Gröschke(플리커)
“우리의 미래, 우리의 투쟁, 우리의 몸” 10월 2일 워싱턴DC에서 열린 낙태권 보장을 위한 시위 ⓒ출처 Miki Jourdan(플리커)
"여성의 권리는 인권이다" 10월 2일 애틀란타에서 열린 낙태권 보장을 위한 시위 ⓒ출처 John Ramspott(플리커)
“내 몸에 금지 걸지 말라” 10월 2일 워싱턴DC에서 열린 낙태권 보장을 위한 시위 ⓒ출처 Stacey Lewis(플리커)
10월 2일 워싱턴DC에서 열린 낙태권 보장을 위한 시위 ⓒ출처 Joshua M Hoover(플리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