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류독감

조류독감 기사를 통해 자본주의 체제의 반인간적인 면모를 새삼 깨닫고 있다. 인류에게 자본주의는 하루 속히 끝내버려야 하는 체제다.
- 성향아

□ 여성칼럼

어머니가 “간통죄 폐지되면 남편들이 실컷 바람 필 것이다. 가정을 지키기 위해 폐지되면 안 된다.”고 말했을 때 혼란스러웠는데, 고소당한 여성의 문제라든지 생각 못했던 점을 알게 해 줘서 좋았다.
- 곽세영

□ “김성환을 석방하라”를 읽고

한국 대법관들이 얼마나 잔인하고 충실한 지배자들의 하수인들인지 여실히 볼 수 있었다.
- 문유진

□ 비정규직 투쟁

나는 비정규직과의 연대를 주장하면서도 머리 속으로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규직이 되면 정규직의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 아닐까 하는 이중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이 불안감을 끝장내는 길은 모든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정규직화해 ‘철밥통’으로 만들어야 함을 비정규직 투사들에게 배울 수 있었던 아주 좋은 인터뷰였다.
- 이한미

한 비정규직 우체국 노동자가 기사를 보고 내게 말했다. “현장조합원 운동을 강화하자고 누구나 말은 할 수 있다. 그러나 그게 쉬운 일이 아니다.” 나는 기아차와 현대차에서 활동하는 ‘다함께’ 회원들의 활동을 소개하면서 “우리는 말로만이 아니라 이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체국 노동자 2명은 그 자리에서 바로 정기구독을 신청했다.
- 한지혜

□ 라틴아메리카

반부시 운동에 앞서 아르헨티나에 있었던 시위 사실과 차베스, 마라도나에 대한 내용은 반부시 운동에 관심 있는 사람들에게 큰 영감을 주기에 손색이 없었다.
- 김연오

라틴아메리카에서 가는 곳마다 반부시로 모욕을 당한 부시와 완전한 실패로 끝난 라틴아메리카의 정상회담을 생각하면 통쾌하다. 또한 대중적 저항이 어떻게 부시의 정치위기를 심화시켰는지를 잘 알 수 있었다.
- 육오영화

□ 프랑스 반란

프랑스 노동자들의 투쟁들이 벌어지고 있는데, 이들이 무슬림들에게 연대를 표시하고 인종차별에 맞서 함께 싸운다면 프랑스 노동자들의 투쟁도 훨씬 힘있고, 규모 있게 건설될 수 있을 것이다.
- 이재환

□ 교원평가제

한 회원이 우리가 [학생들한테서] 평가받기를 거부하는 전교조 입장에 이견을 보인 적 있지 않았느냐는 문제제기를 해 왔다. 내가 생각하기에 이 시점에서는 학생들의 평가와 관련한 부분을 제기하는 것은 자칫 우리가 [정부의] 교원평가제를 1백퍼센트 반대한다는 점을 분명하게 보이지 못하게 할 수 있다.
- 이예송

전체 요지에 대해서 공감한다. 그러나 교원평가의 목적에 대해서 좀더 설득력이 있으려면, 외국의 교원평가 사례에 대한 언급도 필요하지 않았나 싶다.
- 박기홍

□ 파병 재연장
한국 기업들이 이라크에서 얻고 있는 이익들을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이 좋았다. 인천에서 있었던 부시 고발대회에서 많은 연사들이 정부가 부시의 강요에 못 이겨 파병을 하고 있는 것처럼 주장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 배수현

□ 민주노동당

당내에서 “중간계급의 지지를 확대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국민에게 다가가야 한다”는 등의 주장이 나오고 있는 시점에서 시의적절한 기사였다.
- 이재환

□ 국립대 법인화

시립인천대의 송도 이전과 국립대 전환이 법인화를 전제로 추진되고 있는 상황에서 공무원 노동자들의 국립대 법인화 반대 투쟁은 반가운 소식이었다. 대학에서 “흑자”, “학교 기업”을 운운하는 것은 황당하다.
- 배수현

쌀 국회 비준안 문제가 사회 전반적으로 꽤 중요한 초점이었는데 신문에 실리지 않은 것은 아쉽다.
- 조명훈

지난 66호 독자 반응에서 “내가 다니는 학교의 좌파들은 모두 학생운동을 학생회 운동으로만 생각한다”라고 나왔는데, 좌파 모두가 아니라 인하대 신문사에서 인터뷰한 3개의 좌파 단체였다.
- 한지혜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