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외부 일정이 있어 택시를 탔는데, 마침 라디오에서 신지예 사퇴에 대한 윤석열의 입장 발표가 보도되더라고요.

택시 기사가 콧방귀를 뀌며 혀를 차기에 “윤석열이 많이 맘에 안 드시나 봐요?” 하고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택시 기사는 자신이 “골수 민주당 지지자”라며 윤석열에게 비판을 퍼붓다가, 그렇다고 자신이 이재명을 덮어놓고 지지하진 않는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두 후보가 다 문제라고 생각하는 게 뭐냐고 물었더니, 대번에 “기후 정책”이라고 하더라고요. 오호!

“기후 위기가 심각한데 그에 대한 제대로 된 공약이나 정책은 없고 맨날 부동산 타령이나 하는 것이 너무 한심하다” 하고 말해, 한참 같이 기후 관련 이야기를 했는데 이 분의 관점이 사뭇 좌파적이었어요.

그래서 얼른 가방을 뒤졌는데(저는 평소 지난 호 신문을 몇 부 넣고 다닙니다) 마침 노동자연대 단체가 COP26 반대 집회에 참가한 사진이 1면인 〈노동자 연대〉 신문이 있더라고요.

택시 기사에게 그 신문을 주면서 〈노동자 연대〉 신문이 기후 운동과 한국 정치에 대한 옳은 기사들을 많이 싣는다고 하고, 인터넷으로 기사를 보는 방법도 한참 알려드리고 내렸습니다.

그는 연신 고맙다며 꼭 읽어 보겠다고 했습니다.

매우 사소한 경험이지만, 새해 첫 출근 때 있었던 새해 첫 신문 소개와 나눔이었습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