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7일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열린 진보 진영 대선 후보 단일화 논의를 위한 대선공동대응기구 회의 ⓒ출처 정의당

노동계의 대선후보 단일화 논의가 1월 9일 또다시 결렬됐다. 민주노총과 좌파 정당 5곳(정의당·진보당·노동당·변혁당·녹색당),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 등이 주도해 온 민중경선 추진파 측이 이 논의에 참여해 왔다.(이 논의의 맥락·쟁점·전망에 대해서는 본지 397호에 실린 김문성 기자의 ‘노동계의 대선 후보 단일화 논의’를 보시오.)

참가 단위들은 단일화 방식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직접 투표와 여론조사의 비율을 얼마로 할 것이냐가 핵심 쟁점이었다. 민주노총은 7 대 3의 비율을 제안한 반면, 정의당은 100퍼센트 여론 조사(또는 정치적 합의)를 주장했다.

이 때문에 논의는 지난해 12월 29일 1차 결렬 위기를 맞이했다.

이대로 무산되는가 싶던 시점에서(1월 6일) 여영국 정의당 총괄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수정 제안을 했다. 실무자급 회의를 대표자 회의로 격상해 방안을 마련하자고 제안한 것이다.

이런 수정 제안은 정의당이 그동안 주장해 온 100퍼센트 여론조사 방식을 양보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됐다.

실제로 정의당은 1월 7일 대표자 회의에서 양보안을 내놓았다. 그러자 이번에는 직접 투표 선거인단 구성이 쟁점이 됐다. 노동자들로만 할 것인가, 민주노총 더하기 농민단체와 빈민단체의 성원들까지 포함할 것인가? 참가 단위들은 이 쟁점에서 팽팽하게 갈렸다.

결국 12월 한 달 동안 민주노총 활동가들과 좌파 단체들의 주의를 끈 노동계 대선후보 단일화 논의는 (단결이라는 명분을 간단히 거부할 수는 없어도 그보다는) 서로 간의 정치적 이해관계 차이가 더 크다는 점을 확인하면서 또다시 결렬됐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