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시작됐습니다. 미국이 중국의 위구르족 억압을 명분으로 올림픽 보이콧을 선언하며 개막 전부터 논란이 됐죠. 이런 논란 때문에 한편에서는 스포츠와 정치는 분리해야 한다는 말도 나왔습니다.

그러나 올림픽은 시작부터 매우 정치적인 행사였습니다. 올림픽의 기원은 무엇이고, 소위 말하는 ‘올림픽 정신’은 좋은 것일까요? 국력 경쟁과 기업들의 대규모 마케팅 장이었던 올림픽의 역사도 살펴봅니다.

한편, 자본주의에서 스포츠가 하는 구실도 살펴봅니다. 발제자는 더 근본적으로, 스포츠 자체가 정치와 무관하지 않고 자본주의하에서 발전해 왔음을 지적합니다.

💡추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