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8월 아프가니스탄 난민 391명이 한국에 왔다. 이 중 157명이 울산 동구에 위치한 현대중공업 사택에 보금자리를 마련한다. 그리고 29명이 현대중공업 엔진기계사업부 협력사 12곳에 취업한다.

울산 주민 일부는 이슬람에 대한 편견을 바탕으로 난민이 정착하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

그러나 아프가니스탄 난민을 환영하는 목소리도 많다.

2월 9일 울산시청 앞에서 민주노총 울산본부, 울산이주민센터, 울산인권운동연대, 울산시민연대, 울산여성의전화, 정의당, 노동당, 녹색당, 천주교 단체 등 울산 지역 단체 53개가 아프가니스탄 난민을 환영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동자연대 울산지회와 현대중공업모임은 아프가니스탄 난민들이 일하는 공장 안팎에 환영 현수막을 걸었다. 아프가니스탄인들이 사용하는 파슈토어 문구도 넣었다.

반갑게 아프가니스탄 난민을 환영하는 기자회견이 2월 9일 울산시청 앞에서 울산 지역 53개 단체 주최로 열렸다 ⓒ김지태
아프가니스탄 난민을 환영하는 기자회견이 2월 9일 울산시청 앞에서 울산 지역 53개 단체 주최로 열렸다 ⓒ김지태
노동자연대 현대중공업모임 회원들이 공장 앞에 아프가니스탄 난민 환영 현수막을 걸고 있다 ⓒ권준모
노동자연대 현대중공업모임이 아프가니스탄 난민들이 입주한 현대중공업 사택 앞에 환영 현수막을 걸었다 ⓒ김지태
노동자연대 울산지회가 현대중공업 공장 앞에 아프가니스탄 난민 환영 현수막을 걸었다 ⓒ권준모
노동자연대 현대중공업모임이 공장 정문 안에 아프가니스탄 난민 환영 현수막을 걸었다. 현수막 뒤로 조선소 크레인이 보인다
노동자연대 현대중공업모임이 공장 정문 안에 아프가니스탄 난민 환영 현수막을 걸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