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6일 경찰에 연행되는 호송 차량 안에서 결의의 미소를 보내는 러시아의 혁명적 사회주의자들. 오른쪽이 로잘리야 자말로바 ⓒ출처 러시아 ‘사회주의 경향’

반전(反戰) 시위에서 체포됐던 사회주의자 로잘리야 자말로바와 다리야 샤르코바가 재판을 받고 석방됐다. 둘은 각각 벌금 1만 루블(2021년 러시아의 최저임금은 월 1만 2800루블)을 선고받았다.

이들은 3월 6일 니즈니노브고로드시에서 열린 반전 시위에 참가해서 우크라이나 침공 규탄 구호를 외쳤다는 이유로 다른 시위 참가자들과 함께 경찰에 체포됐다. 이들에 연대하며 노동조합 활동가, 사회주의자, 활동가 등 많은 사람들이 수백 개의 연대 메시지를 보냈다. 이 메시지는 구금돼 힘든 시간을 보낸 이들에게 버팀목이 됐다.

터키·프랑스·덴마크·오스트레일리아·아일랜드·캐나다·이탈리아·남아프리카공화국·미국·영국 등지의 활동가들이 연대 메시지를 보냈다.

2월 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래 러시아에서는 반전 시위 참가자 1만 3600명이 체포됐다. 러시아 인권 감시단체 오베데-인포에 따르면, 그중 5263명은 3월 6일 러시아 74개 도시에서 열린 반전 시위를 벌이다 구금됐다.

이들 모두가 자유의 몸이 될 때까지 투쟁은 계속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