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슬 컬처’는 성차별, 인종차별 등 잘못된 언행을 했다고 생각되는 대상을 온라인상에 고발해 사회적으로 퇴출시키려는 운동입니다. 한국에서도 이런 현상이 부쩍 늘어났습니다. 이는 차별과 사회적 불의에 맞선 정당한 항의로 여겨지는 한편,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고 진정한 토론을 가로막는다는 비판도 있습니다. 캔슬 컬처는 차별에 맞서는 효과적인 방식일까요? 캔슬 컬처가 떠오른 배경, 효과, 한계 등을 마르크스주의 관점에서 살펴봤습니다.

📃 추천 글·영상 모음

👉 https://wspaper.org/bundle/6595

📖 추천 책

《계급, 소외, 차별》 제프리 디스티 크로익스 외 지음, 책갈피

《차별과 천대에 맞선 투쟁의 전략과 전술》 최일붕 엮음, 책갈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