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제75차 세계보건총회(WHA)가 열렸다. 이날 개막 연설에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이 끝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거의 70여 개 나라에서 다시 확진자가 늘고 있다고 경고했는데, 특히 “검사율이 급락한 곳에서 확진자가 늘고 있는 현상”에 우려를 표했다. 통계 자체가 과소집계되고 있을 뿐 아니라 그만큼 바이러스의 변이를 조기에 파악하기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특히 미국과 브라질 등 기존에 확진자·사망자가 매우 많았던 나라들에서 다시 확진자가 늘고 있는 현상은 우려스럽다.(그림1) 그보다 감염률이 낮았던 나라에서도 다시 감염이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그림 1 하루 확진자 수 추이

더 큰 문제는 현재 이들 나라의 정부 발표가 매우 과소집계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는 사실이다. 가뜩이나 취약했던 검사·보고 체계가 정부의 방역 중단 조처로 사실상 작동하지 않고 있다.

팬데믹의 기원에 관한 연구로 유명한 미국 생물학자 롭 월러스 등은 미국 백악관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주정부들이 사실상 될 대로 되라는 식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그는 얼마 전부터 동료 학자, 활동가들과 함께 ‘민중의 CDC’(People’s CDC)라는 단체를 만들어, 정기적으로 미국의 코로나 상황을 알리며 경각심을 불어넣는 일을 하고 있다.

이런 현실을 반영해 최근 옥스퍼드대학이 운영하는 아워월드인데이터(Our World in Data) 등은 코로나 확진자와 사망자 통계 외에 추가사망률 통계를 강조해 발표하고 있다.

추가사망률은 팬데믹 이전 5년간의 주간 평균 사망자보다 팬데믹 시기의 사망자가 얼마나 늘었는지로 측정하는데, 이 수치는 각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발표한 코로나 사망자 외에 숨겨진 사망자 규모를 대략 보여 준다. 일부 나라에서는 코로나 환자 폭증으로 의료 붕괴가 일어나 다른 질병을 치료받지 못해 사망한 사람들의 수도 포함되므로 팬데믹이 사망률에 끼친 영향을 더 종합적으로 알 수 있는 지표다.

그림2에서 보듯 전 세계적으로 팬데믹 기간의 추가사망자 수는 공식 집계된 코로나19 사망자의 갑절이 넘는다. 코로나 사망자 수보다 추가사망자가 더 빠른 속도로 늘고 있음도 알 수 있다.

그림 2 〈이코노미스트〉지가 추정한 팬데믹 기간 누적 추가 사망자 추이, 전 세계(단위 : 백만 명)

그림3에서 보듯 정부가 사실상 감염 확산을 방조한 올해 추가사망자 수가 급증했다. 〈한겨레〉는 5월 25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인구동향’에서 드러난 추가사망자 수를 보도했다. “지난 3월 전국 사망자 수는 4만 4487명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67.6퍼센트 늘었다. 질병관리청에서 집계하는 공식 코로나19 사망자는 지난 3월 8172명이었다. 코로나19 확진 사망자를 제외해도 예년보다 1만 명 가까이 더 많이 숨진 셈이다.”

그림 3 〈이코노미스트〉지가 추정한 팬데믹 기간 누적 추가 사망자 추이, 한국(단위 : 명)

정부는 코로나 중환자 병상이 부족하다는 사실을 숨기려고 확진 후 일주일이 지나면 확진 환자들을 코로나 중환자 분류에서 제외시켜 버렸다. 치료비 지원을 중단하는 것은 물론 강제로 다른 병원이나 병상으로 옮기도록 강요한 것이다. 당연히 그 뒤에 사망하는 사람들은 코로나 사망자로 집계되지 않았다. 유가족과 환자 가족들이 정부에 항의하고 있는 이유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전체 인구 중 70퍼센트 이상이 백신을 접종한 나라는 선진국인 57개국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오미크론 변이가 처음 나타난 아프리카의 백신 접종률은 여전히 매우 낮다. WHO는 아프리카 인구 12억 명 중에 8억 명가량이 이미 코로나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

여러 전문가들은 올해 가을, 이르면 여름부터 재확산이 시작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계절적 요인과 백신 효과 감소, 변이 출현 등이 변수일 것이다. 이에 대비하려면 사실상 중단된 검사 체계를 복원해야 한다. 불과 두어 달 사이에 1500만 명가량이 감염된 속도를 고려하면 한국이 새로운 변이의 출현지가 되지 말라는 법도 없다.

누구나 원하면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확진자가 충분한 기간 동안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의료비·생활비를 지원해야 한다. 공공병상과 인력을 늘리고 의료 인력에 충분한 보상과 휴식을 보장해야 한다. 방역당국이 지금까지 해 온 것과 정반대로 말이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