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2일 오전 11시 화성외국인보호소 정문 앞에서 구금자들에 대한 보호소의 반인권적 처우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화성외국인보호소에 구금된 이주민·난민은 범죄자 취급을 당하며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아파도 제대로 된 의료 조처도 받지 못하고, 열악한 음식으로 인해 소화 문제도 생겼습니다. 휴대폰 사용도 제약받아 외부와 소통이 어렵습니다. 징벌적 독방 구금도 수시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지난 13일 구금된 이주민 13명이 이름을 연명해 보호소 내 열악한 실상을 알리는 편지를 〈노동자 연대〉에 보내 왔고, 이들 중 6명이 15일부터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단식에 들어갔습니다. 이들의 절박하고 긴박한 처우 개선 투쟁을 지지하면서, 수원이주민센터, 노동자연대 경기지회 등이 보호소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 [단독 보도]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화성보호소 구금 난민 13인의 연서명 편지

👉 화성외국인보호소 구금 이주민들 단식 투쟁: 보호소 앞에서 긴급 연대 기자회견이 열리다

👉 화성외국인보호소 구금 이주민들 처우 개선 투쟁: 본지 기자들이 단식 투쟁 이주민들을 인터뷰하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