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연대

6월 26일 부산 도심의 서면 거리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중단을 요구하고 윤석열의 나토 정상회의 참가를 규탄하는 선전전이 열렸다. 노동자연대 부산지회·울산지회 회원들과 지지자들이 선전전에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전쟁 반대 배너와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활력 있게 선전전을 진행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반대한다! 러시아군 철수하라! 나토 개입 반대한다! 한국의 전쟁 지원 반대한다! 한국의 나토 회의 참가 반대한다!”

주말 인파로 붐비는 서면 거리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중단을 촉구하고 한국 정부의 전쟁 지원을 규탄하는 리플릿을 반포하고, 확성기로 연설을 하기도 했다.

리플릿을 받은 청년들은 우크라이나에서의 비극을 어떻게 멈출 수 있냐고 질문하기도 했다. 서방 제국주의의 위선을 꼬집는 주장을 유심히 듣는 시민들도 많았다. 한 청년은 한국 정부의 전쟁 지원이 우크라이나를 돕는 것인 줄 알았었다며, 전쟁 지원이 오히려 위험을 키우고 있다는 주장에 귀를 기울였다.

6월 26일 부산 서면거리에서 열린 반전 선전전 ⓒ노동자연대
6월 26일 부산 서면거리에서 열린 반전 선전전 ⓒ노동자연대

확성기 마이크를 잡은 한 노동자 참가자는 우크라이나 전쟁과 높아지는 생계비 부담이 연결돼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에서도 노동자 서민의 생계비 부담이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노동자를 지원하기는커녕 오히려 임금을 깎고 공공 요금을 인상하겠다고 합니다. 이런 마당에 윤석열의 나토 정상회의 참가는 전쟁을 지속해 노동자 서민의 고통을 배가하겠다는 것입니다.”

참가자들은 앞으로도 우크라이나 전쟁과 한국 정부의 전쟁 지원에 반대하는 활동을 발전시키자고 다짐했다.

6월 26일 부산 서면거리에서 열린 반전 선전전 ⓒ노동자연대
6월 26일 부산 서면거리에서 열린 반전 선전전 ⓒ노동자연대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