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추가 지원은 분명 더 많은 유혈사태를 낳을 것이다 ⓒ출처 나토

우크라이나 지도자들은 최근 전투에서의 승리를 이용해 미국이 지원하는 무기의 종류를 크게 변화시키라는 요구를 하고 있다. 이들은 그 무기를 이용해 미국·러시아 제국주의 간 대리전을 훨씬 더 키우려 한다.

이들이 바라는 무기 중에는 그간 미국 대통령 바이든이 넘겨주길 주저한 장거리 미사일 체계도 있다.

미국 의원들 사이에서 회람된 문서를 〈월스트리트 저널〉이 입수했는데, 거기에는 무기 수십 종이 나열돼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내년에도 공세를 지속하려면 이 무기들이 필요하다고 한다.

그중에는 사거리가 300킬로미터에 이르는 육군전술미사일시스템(ATACMS)도 있다. 바이든 정부는 그동안 막대한 양의 무기를 우크라이나에 보냈지만, 이 첨단 무기를 지원하는 것은 꺼렸다.

미국은 우크라이나가 이 무기로 러시아 본토를 공격해 서방과 러시아의 더 큰 충돌을 촉발할 수도 있다고 우려한다. “공세적 작전”을 위한 우크라이나의 요구 사항에는 29종의 무기 체계와 포탄이 포함돼 있다.

그중에는 전차, 드론, 포격 체계도 있다. 우크라이나 장성들은 대함 미사일 ‘하푼’과, 미국이 기존에 제공하던 하이마스(HIMARS,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에 쓸 로켓 2000발을 추가로 받고자 한다. 하이마스는 최근 있었던 공격의 발판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결정적 구실을 했다.

9월 12일 미국 국무부의 한 고위직 인사는 지난주에 발표된 우크라이나 안보 지원 패키지 두 건을 언급했다. 이 패키지에 따르면 미국은 “우크라이나가 전장에서 성공을 거두는 데 필요한 지원을 계속 제공할 것”이라고 한다.

더 많은 무기를 퍼 주겠다는 이와 같은 결의는 우크라이나와 나토 회원국들 사이에 더 장기적인 협력을 촉구하는 새 보고서가 발표된 시점과 맞물렸다.

이 보고서의 집필을 의뢰한 것은 우크라이나 대통령 볼로디미르 젤렌스키였다. 나토 전 사무총장 아네르스 포그 라스무센과 젤렌스키의 비서실장 안드리 예르마크가 이 보고서를 공동 집필했다.

이 보고서는 “미국·영국·캐나다·폴란드·이탈리아·독일·프랑스·호주·터키와 북유럽 국가들, 발트3국, 중부 유럽 국가들”이 우크라이나와 “법적·정치적 구속력이 있는” 협약을 체결해야 한다고 촉구한다. 즉, 우크라이나가 나토에 가입하지 않더라도 일련의 양자 조약을 맺어서 나토 회원국과 다름없는 대(對)러시아 선봉대 구실을 하게 하자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앞으로의 전쟁에서 위에 언급된 모든 국가들은 자국 군대를 보내 우크라이나를 지원해야 할 것이다. 영국·미국의 병력과 전투기가 러시아군과 직접 충돌할 수도 있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우크라이나의 미국과 나토 대리자 구실과 서방에 대한 종속도 강화될 것이다.

9월 13일 〈뉴욕 타임스〉 보도를 보면, 최근 우크라이나의 공격을 추진한 것은 영국과 미국이었다. 애초의 공격 계획에 따르면 사상자가 많이 나올 것으로 예상됐지만, 서방이 무기 등을 추가 지원해서 형세가 바뀌었다.

〈뉴욕 타임스〉는 이렇게 썼다. “영국·미국·우크라이나가 새 계획을 함께 점검했고, 이를 다시 모의 실전 훈련으로 검증했다. 이 작전이 실현 가능하고 젤렌스키의 바람대로 대승을 거둘 수 있으리라는 데 세 나라의 인사들 모두가 동의했다.”

이런 보도는 보수당 정부하의 영국도 미국과 마찬가지로 공인된 전쟁광임을 보여 준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