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시위가 극심한 국가 탄압에 굴복하지 않고 계속돼 5주 차에 접어들었다. 조직 노동자들에게까지 확산될 조짐도 보이고 있다. 여러 석유 화학 공장의 일부 노동자들이 지난주 도로를 봉쇄하고 이란 최고 지도자 알리 하메네이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며 파업을 시작했다.

이 파업은 반정부 투쟁 물결에 새로운 차원을 더했다. 히잡 강제 착용 반대로 시작한 시위는 (여전히 여성 해방을 위한 투쟁이라는 성격을 핵심으로 간직한 채) 순식간에 권위주의적 통치에 반대하는 운동으로 발전했다.

거리에 나온 사람의 다수는 가혹하고 억압적인 법을 증오할 뿐 아니라 빈곤과 실업이라는 미래를 앞둔 청년·학생들이다. 이란에서는 최근 몇 년간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고, 임금 인상을 요구하고 실업과 긴축에 항의하는 노동자들의 파업이 있었다.

테헤란에서 대치 중인 이란 보안군과 시위대 ⓒ출처 SalamPix/ABACA

테헤란에서 활동하는 사회주의자인 샤리프 아모즈가르(가명)는 〈소셜리스트 워커〉에 이렇게 말했다. “석유 노동자들의 시위와 파업은 단순히 경제적 요구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독재 정권에 정면으로 맞서는 것이기도 합니다. 그들은 [거리 시위대와] 같은 구호를 외치고 있기에 거리 운동과 직접적으로 연관돼 있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2021년 여름에도 석유 노동자들은 임금 인상과 노동 조건 개선을 요구하는 전국적 파업에 참가했습니다. 당시 그 규모와 위력 면에서 전례가 없었습니다.”

샤리프는 파업이 얼마나 확산될 수 있을지를 아직 단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석유 노동자들의 시위와 파업은 주로 임시 계약직 노동자들 사이에서 확산되고 있습니다.

“그들은 주요 유전에서 일하는 핵심 인력이 아니라, 유전을 보수·개발하는 부수적인 일을 합니다. 따라서 아직은 1979년 혁명 당시 노동자 파업처럼 정부의 석유 생산을 무력화시키지 못합니다.”

그러나 파업이 실제로 발전한다면, 이는 운동에 필요한 힘을 보탤 수 있을 것이다.

경찰이 시위대에 소름 끼치는 폭력을 행사하는 모습이 찍힌 영상들이 있다.

지난주 수도 테헤란의 에빈 교도소에서는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내부에서 총성이 들렸다. 에빈 교도소는 정치범들이 수감된 곳이다. 테헤란에서 활동하는 활동가 로야는 〈소셜리스트 워커〉에게 이렇게 전했다. “에빈 교도소에는 지식인, 대학생, 여성, 정치 활동가들이 많이 수감돼 있습니다.”

“교도소에서 반란이 일어난 건지, 국가가 교도소 내 시위자들을 진압하려 하고 있는 건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이 사건으로 에빈 교도소에 가족이 수감돼 있는 많은 사람들이 충격을 받았습니다. 제가 이 글을 쓰는 동안에도 여전히 교도소 내부에서 총성이 들린다고 합니다.”

로야는 경찰 폭력의 증거가 나오면서 여전히 거리에 있는 시위대가 새로운 요구를 내걸게 됐다고 전했지만, 탄압으로 인해 일부는 시위에서 물러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방방곡곡에서 시위와 저항이 벌어지고 있지만, 혁명이라고 하기는 어렵습니다.

“아직도 여러 학교에서 시위가 벌어지고 있지만, 국가는 학생들과 그 가족들의 삶에 상상을 초월하는 공포와 불안을 불어넣는 데 성공했습니다.

“약 이틀 전, 국가는 이란 북서부 아르다빌의 한 여학교를 습격해 많은 학생을 체포하고 한 명을 살해했습니다. 저와 알고 지내는 여러 가족이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지 않기로 했습니다.”

샤리프는 일부 “개혁파” 정치인들이 정부에 운동을 가라앉히려면 양보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정부는 꿈쩍도 하지 않았고 “계속해서 가혹한 탄압이 이어졌다”고 한다.

“정부가 완전히 전복될 때까지 시위를 계속해야 한다는 정서가 팽배합니다.”

“그러나 국가의 탄압에 직면해 이런 정서가 얼마나 오래 지속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국가 폭력이 극심하지만, 며칠 후 시위가 또다시 일어나고 더 커지는 것을 보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놀랍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