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6일 열린 윤석열 퇴진 집회에서 화물연대 파업이 커다란 지지를 받았다.

집회 참가자들은 화물연대 투쟁에 동질감을 표하면서 관심을 보였다. 윤석열이 “불법 파업 엄단” 운운한 것, 노동자들이 유가(물가) 인상 등으로 인한 생계비 위기에서 저항에 나섰다는 것 등에서 말이다.

이날 〈노동자 연대〉는 화물연대 투쟁 지지를 호소하는 호외를 발행했다. 〈노동자 연대〉 독자들은 참가자들에게 호외를 나눠 주고, 화물연대 파업 지지 인증샷 캠페인을 벌였다.

호응이 좋았다. 어떤 캠페인 부스에선 인증샷을 찍으려고 줄을 섰다. 가족들이 함께 지지 팻말을 들고 인증샷을 찍는 모습도 보였다. 화물연대 파업 지지 여론이 크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현주
ⓒ김재헌

집회 사회를 맡은 안진걸 촛불승리전환행동 공동대표가 “윤석열 폭압에 맞서 싸우는 화물연대 노동자들에게 박수를 보내자”고 했을 때에도 대열에서 큰 박수와 환호가 나왔다.

인증샷을 찍거나 〈노동자 연대〉 호외를 받으며 응원의 말을 건넨 참가자들도 많았다.

“정부가 [화물연대와 한] 약속을 어긴 거 아닌가요. 물류를 멈춰서 꼭 이겼으면 합니다. 주변 사람들도 다 응원합니다.”

“[화물 운송 노동자들] 그 분들이 얼마나 고생하시는지 들어서 알고 있어요. 윤석열이 업무개시 명령을 하겠다고 계속 말하던데, 먹고살기 힘들다고 나온 사람들에게 할 짓인가요? 미친 정부에요.”

“지난번 파업할 때 윤석열이 쩔쩔 매는 것 같아서 속시원했고 뉴스 보면서 응원했었어요.”

“민주노총이 여기에 와야 합니다. 노동자들이 오세훈, 윤석열 뭐 잘못했는지 더 잘 알더라고요. 노동자들도 이쪽으로 오고 우리도 [노동자 집회에] 가면 좋지 않을까요.”

ⓒ이재환
ⓒ오수민
윤석열 퇴진 집회 참가자가 화물연대 투쟁을 지지하는 기사가 실린 <노동자 연대> 호외를 읽고 있다 ⓒ이미진
ⓒ이현주
ⓒ강혜령
ⓒ강혜령
ⓒ김민정
ⓒ이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