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은 취임 3주년 기념연설에서 “양극화 해소 없이는 국민의 삶이 행복해질 수 없다”며 목청을 높였다. 열우당은 ‘양극화 해소 대책본부’를 만들며 요란을 떨었다.

하지만 2월 24일 발표된 ‘고위공직자 재산변동 내역’을 보면 행정부의 고위공직자 가운데 82퍼센트가 작년 한 해 동안 재산을 불렸고 20퍼센트는 1억 원 이상 늘었다. 열우당 의원들의 재산은 평균 7천3백만 원 늘었다.

행정부 수장인 노무현은 펀드 수익을 통해 1억 원의 재산이 늘었고, 정통부 장관 진대제는 축소 신고라는 의혹에도 주식매각을 통해 41억 원이 증가했다.

작년 “부동산 투기로 재산을 불리는 것은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며 부동산종합대책을 주도했던 건교부와 재경부 소속 고위 공직자 20명 가운데 15명이 시세차익을 노리고 강남에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었다. 한마디로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꼴’이다.

최근 통계청 자료를 보면, 상위 20퍼센트와 하위 20퍼센트 간의 소득격차는 20배가 넘는다. 또, 하위 30퍼센트는 1년 동안 가계부채가 더욱 늘어났다.

대다수 평범한 사람들이 치솟는 부동산 가격에 한숨 쉬며 적은 월급을 쪼개 빠듯한 생활을 하는 동안, 노무현과 고위 공직자들은 부동산 투자와 온갖 사회적 특권 덕분에 월급 한푼 쓰지 않고 재산을 불려 왔다.

노무현의 ‘양극화 해소’는 벌써 역겨운 거짓말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