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1일(수) ‘이스라엘은 가자지구 폭격을 중단하라! 이스라엘에 맞선 팔레스타인의 저항은 정당하다! 팔레스타인에 연대를! 긴급 집회와 행진’이 열린다. 집회 이후 이스라엘 대사관 정문 앞 도로를 경유하는 도심 행진이 계획돼 있다.

그런데 오늘 경찰은 예정된 행진 코스 중 이스라엘 대사관 정문 앞 도로를 지나가서는 안 된다는 통고를 했다. 서울시 경찰청장은 대사관 출입 방해, 집회 소음 등을 그 이유로 밝혔다. 이스라엘 대사관 앞에서 집회를 하는 것도 아니고 행진을 해 지나가는 것조차 금지한 것이다.

윤석열 정부가 팔레스타인의 정당한 저항을 비난하며 이스라엘 편을 들고 〈조선일보〉가 내일 집회를 비난하는 보도를 한 이후 경찰은 행진 코스에 딴지를 걸고 있다. 이는 한국에서 팔레스타인 저항 운동을 방어하고, 이스라엘과 제국주의 후원 세력에 대해 반대하는 목소리를 통제하려는 비민주적 행위이다.

정당한 팔레스타인 연대 행진을 문제 삼는 경찰을 규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