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국주의는 살인 기계다. 그러나 약점도 있다.

이스라엘과 미국이 수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위협하는 가운데, 지배계급들 사이에서는 자신들의 체제가 세계적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두려움이 번지고 있다.

세계 지배계급들의 잔혹함과 지금 그들이 느끼는 두려움은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이 ‘하마스를 전멸시켜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답하면서 단적으로 드러난 바 있다. 바이든은 다음과 같이 답했다.

“그렇다고 본다. 그러나 그러려면 팔레스타인 정부가 필요하다. 팔레스타인 국가가 들어설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

이는 미국이 제공한 이스라엘의 미사일과 총탄으로 팔레스타인인들의 사지가 찢기는 것에는 전혀 개의치 않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대중의 분노를 달래고 제국주의와 거래할 고분고분한 아랍 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기도 하다.

바이든이 우려하는 것은 가자지구에서 벌어지는 유혈 낭자한 전쟁 때문에 그런 고분고분한 아랍 세력이 사태를 정리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지난주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제이크 설리번은 이스라엘이 “국제법과 전시 규정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렇게 덧붙였다. “민간인을 보호하고, 안전 지역으로 이동하려는 사람들을 보호하고, 그 사람들이 식량·물·의약품·주거지를 구할 수 있게 하는 등 ... 이런 것들이 준수돼야 한다.”

설리반은 팔레스타인인들의 안녕에는 조금도 관심이 없다.

설리반이 진짜로 우려하는 바는 〈파이낸셜 타임스〉의 다음 논평에서 읽을 수 있다. “이스라엘 북부에서 헤즈볼라를 상대로 또 다른 전선이 형성될 우려가 있다. 헤즈볼라는 이란이 지원하는, 레바논의 강력한 무장 정치운동이다. 또, 점령 상태인 팔레스타인 서안지구에서 폭력이 분출할 위험이 있다.”

미국은 이스라엘의 대규모 학살을 지지하지만, 제국주의에 맞선 반란이 분출하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촉구하는 것이다.

10월 18일 이스라엘에서 네타냐후를 만난 바이든 ⓒ출처 이스라엘 총리실

〈파이낸셜 타임스〉는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국제법을 준수하라는 이런 요청은 불안정성의 파장이 이집트로 번질지 모른다는 우려가 커진 것 때문에 나오는 것이기도 하다.”

그간 미국은 러시아의 위신을 떨어뜨리는 데 주력해 왔는데, 이는 중국과의 대결이라는 자신의 핵심 과제를 수행하려는 노력의 일환이었다.

이를 위한 또 다른 노력으로서 미국은 아랍 국가들과 이스라엘 사이의 “관계 정상화”를 추진해 왔고, 이를 통해 이란을 고립시키려 했다.

이 정책은 2020년 도널드 트럼프 정부에서 시작돼, 그 성과로 아랍에미리트와 바레인이 이스라엘과 관계를 “정상화”하는 아브라함 협정이 체결됐다. 팔레스타인인들은 폭력과 불평등을 약간 줄인다는 모호한 약속만 받은 채 계속 식민 지배 상태에 있을 터였다.

뒤이어 바이든은 이스라엘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관계를 “정상화”시키려 했다. 그런데 미국은 이제 그동안 공들여 구축해 놓은 외교 관계가 물거품이 되게 생겼다.

또 다른 우려는 이스라엘의 공격이 경제적 혼란을 낳을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이를 두고 금융기업 JP모건의 CEO 제이미 다이먼은 “세계가 수십 년 이래 가장 위험한 시기에 있다”고 했다.

IMF 총재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는 “이미 화창하지 않은 세계경제에 다시 먹구름이 끼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런 우려들 때문에 미국이 군사적 계획을 축소할 것이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미국은 확전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 지난주 미국 국방장관 로이드 오스틴은 중동 파견 병력을 2배로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미국은 이스라엘을 지원하려고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항모전단을 동지중해로 보내고 있다. 그 항모전단에는 “유도 미사일 순양함 필리핀시함, 유도 미사일 구축함인 그래블리함, 메이슨함, 제3항공전대, 9개 항공기 편대” 등이 속해 있다. 미국은 지난 일주일 만에 병력 1만 5000명을 중동에 보냈다.

그러나 미국은 또 다른 슈퍼파워에 직면하고 있다. 바로 팔레스타인 연대 시위에 참가한 수많은 사람들과 앞으로 그 시위들에 합류할 또 다른 수많은 사람들이다. 가자지구의 참상에 대한 반발감은 기아와 불평등, 비민주적 정권에 대한 분노와 결합될 수 있다. 이는 독재자와 부자들에게 분노의 심판을 내리는 도화선이 될 수 있다.

가자지구에서 벌어지는 전쟁은 이집트에서 새로운 혁명을 촉발하거나, 요르단 지배자들을 끌어내리거나, 새로운 세계경제 후퇴를 낳을 수도 있다. 그런 일이 벌어지면 미국은 자신의 경비견 이스라엘이 중동에서 벌인 짓을 후회하게 될 것이다.